작년에 두개의 전시회가 제겐 대비되었습니다. 마티스와 바스키야였는데요.

마티스

 

마티스는 제게 많은 영감을 주었습니다. 드로잉과 색채 간 대립과 충돌에 대해 평생 고민했던 예술가. 삶의 마지막 즈음 팔을 상황되어, 둘을 화해시키는 방법을 알아냈고 그게 그의 트레이드 마크가 사연은 미술전 가서야 알게 되었습니다. 시계열로 그의 변천사를 보며 절절히 느껴졌습니다.

반면 바스키야는 좋으면서 얼떨떨했습니다. 그가 좋아하지 않는 호칭이 '검은 피카소'임에도, 그 별명만큼 그를 설명하는 단어가 있을까 싶습니다. 파격적이고 전위적인 그의 그래피티들. 거리의 미술을 현대미술의 장르로 만든 선구적 인물. 피카소와 다르다면 바스키야는 요절한 생애 내내 궁핍을 면하지 못했고, 사후에 소장가들의 주머니만 채워줬다는 점입니다. 하지만 그가 싫어했던 건 '검은'이지 '피카소' 아니었지요.

 

작품 하나가 천억원을 넘게 경매된 사람, 바스키야. 그의 그림은 그리 비쌀까 궁금했습니다. 관련한 내용은 ' 그림은 비쌀까'  책에도 나옵니다만 바스키야를 보니 다시 궁금해졌습니다. 과연 그림이 천억인 이유는 무얼까.

 

Dossi 책처럼 이규현도 미술시장의 주요 주체에 대해 차근차근 설명합니다. 화가 이후의 유통 주체인 딜러(갤러리와 경매회사) 그리고 수요자인 컬렉터의 특성을 유명 인물이나 사례를 통해 적어 두었습니다. 하지만 저자는 기자 출신답게 필치가 예리하고 생생하며 과감합니다.

 

예컨대, 현대미술의 경제적 뿌리가 미국이 된 연원을 더듬어 봅니다. 생산이 중단되어 작품이 희귀해진 중세나 인상파, 야수파 미술은 단건의 거래는 가격이 높겠지만, 상시적 거래가 일어나는 시장에는 맞지 않다는 점이 가장 배움이었습니다. , 계속 생산이 이어지는 생존 작가들의 작품 가치가 커야 시장이 조성되고, 그렇게 지속되어야 가격이 언젠가는 올라가서 소장 가치가 커지는 이치입니다. 따라서 어느 순간 현대 미술(contemporary art)이 미술계의 주요 화두가 된건, 예술성 자체만이 아니라 시장성과 경제성이라는 점이지요.

 

이걸 이해 못하면 바스키야가 비싼지 이해하기 힘든겁니다. 수많은 생존작가중 왕관을 씌위줄만한 현대미술가라면, 특징은 새로운 영역의 개척과 개인적인 스토리텔링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쿤스트나, 허스트 류의 파격이 인기가 되고 마케팅의 가치기여분이 높은 것입니다. 심지어 기량으로 나을 있는 이중섭이 박수근에게 가격에서 밀리는 이유도 유화라는 미디어가 갖는 상품성, 그리고 작품수에서 나오는 유동성과 거래량이란 사실은 저같은 문외한에겐 매우 놀라운 이야기였습니다. 저자도 아쉬워하듯, 백남준이, 그의 고국이 못살던 60년대 한국이 아니었다면 훨씬 높은 가격의 작품가를 구성했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분명 작품성과 가격은 상관관계가 있을 절대적이진 않지만요.

 

앞부분 미술품 가격과 시장에 대한 설명은 이해를 돕는 측면이고, 책의 후반부는 가볍지만 의미있습니다. 감상과 효용성으로서의 미술품에 대한 이야기를 합니다. 내가 좋아서 사둔 작품, 작품을 사기 위해 안목과 취향을 기르기 위한 발품 파는 . 나만의 소박한 컬렉션 만드는 방법은 재미납니다. 또한 컬렉터 계모임은 스타트업 투자와도 닮아서 인상적이었습니다.

 

 

Inuit Points 

중간에 잠깐 나온 이야기지만, 미국에서 고가 미술품 소장은 귀족으로 가는 마지막, 유일한 티켓이란 점이 이해갑니다. 플렉스지만 결국엔 돈도 니까요. 반면, 구매와 차익의 중간시대인 완상의 즐거움을 꼼꼼히 짚어준 점에서 책은 유익하고 재미났습니다.

 

미술전문 기자로 크리스티에서 공부까지 저자의 글은 소재와 표현에 있어 매끄럽습니다. 한국 미술의 사례까지 포함했기에 우리나라 독자에겐 피부에 와닿는 건 덤이고요. 주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