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들 보셨겠지만, 올초에 구상을 발표했던 MIT 네그로폰테 교수의 100달러 랩탑 프로젝트의 실체가 주중 뉴스에 나왔지요.


산업시대로 접어들면서, 자본의 격차에 따라 경쟁의 유효성이 차이가 나고 이에 따라 공산주의와 자본주의로 세계가 대립되기도 했었던 것이 최근의 역사입니다. 이러한 산업시대의 자본격차(capital divide)가 상당히 완화된 것은, 시장경쟁의 유효성을 유지하면서도 정부 및 사회 역할의 확대를 통한 보완책이 많이 나왔고, 결정적으로 지식시대로 넘어가면서 자본의 역할이 과거보다 줄었기 때문입니다.



반면, 지식시대의 잠재적 문제는 디지털 정보격차(digital divide)입니다. 또하나의 생산수단이 되어버린 지식과 정보의 독점을 통해 사회적 지위가 세습되고 사회의 건전성이 취약해질 수 있음입니다. 어느정도 경제력이 있는 나라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시행하여 보완이 가능하지만, 호구지책이 바쁜 나라는 국가내 격차해소도 어려운 일이지만, 장기적인 국제경쟁력 측면에서도 핸디캡을 안아야 하기 때문에 새로운 디지털 제3세계가 구성될 가능성마저 있는 것이지요.


100달러 랩탑은 그런면에서 상징적이면서도 매우 유용한 프로그램입니다. 저소득 국가의 저소득 자녀에게 디지털 시대에 뒤쳐지지 않고 살며 또 새로운 기회마저 찾을 수 있도록 만들어주니까요.



한가지 걱정이 되는 것은, 이 랩탑의 사양이 너무 깜찍해서 저 같은 경우 300 달러라도 주고 사겠다는 생각이 든다는 것입니다.
이것이 왜 문제일까요?


원가절감의 상당요인은 소프트웨어 라이센스 비용과 부품의 대량구매 등을 통한 것입니다. 따라서 기능적으로 온전하며 여기저기로 돌아갈 이윤의 양을 줄인 부분이 많지요. 따라서 이러한 제품이 시장으로 나오면 문제가 복잡해 집니다.


PC의 경우 우리나라를 포함한 부유국에서는 생활필수품의 하나가 되었기 때문에 가격하락은 수요진작으로 이어지기 보다는 시장규모 축소의 경향이 커집니다. 따라서, 가격경쟁력과 규모를 못 맞추는 중소규모의 노트북 업체는 물론이고 데스크탑 PC업체도 많이 망할 수 있습니다.


그런 문제로 이 100불 랩탑은 정부가 직접 관여하고 제한하여 공급을 한다고 합니다만, 이익있는 곳에 시장이 있게 마련이므로, 중간단계에서 암시장으로 유통되는 물량을 통제하는 것이 쉽지 않을겁니다. (특히 이 랩탑이 뿌려지는 저소득 국가의 청렴도를 고려하면 더욱 그러합니다.)
또한, 이 랩탑을 수령한 저소득계층 자녀도 돈 10만원에 팔수가 있겠지요.
이경우 시장혼란에 더해 원래의 정보격차 해소라는 문제가 고스란히 남는 문제가 생깁니다.


이러한 시장붕괴는 MS나 델, 삼성 등 대형 업체의 이익에도 맞지 않으므로 채택하지 않도록 하는 로비도 없지 않겠지요.
만일 이 프로젝트의 결과로 노트북이 50만원대로 내려온다면 MP3P, PDA, STB, Mobile Phone 등 정보가전 전체에 가격 붕괴가 이어지게 되고 업계의 재편마저 야기할 수 있습니다.


아무튼, 갸륵한 프로젝트가 영글어가는 것을 보고 많은 변수에도 불구하고 잘 되길 바라는 마음에 몇자 적어봅니다.


(05Oct06 추가)
그리고, 니그로폰테 선생도 이렇게 gray market으로 빠져나가는 것에 대해 걱정을 하고 계시더구만요.
(http://news.yahoo.com/s/ap/20050928/ap_on_hi_te/hundred_dollar_laptop_3)
대책이 뾰족한 것은 없고, 도덕적으로 호소하려나 봅니다. 마치 남의 편지를 손대지 않고 또 교회 물건을 훔치지 않는 것처럼 애들 교육하는 물건을 빼돌리거나 사서 갖고 다니는 사람은 파렴치한으로 보도록 하는 분위기를 만들겠다는 것이지요.
저 밑의 댓글에 북한 만나오 라디오 경우도 있고, 아직 확인은 못했지만 렐샤님이 알려주신 빅터 파파넥 라디오 사례도 있듯이 배고픈 사람의 현실과 도덕적 선의지를 믿는 것과의 균형이 필요할 듯도 합니다.


그리고 MIT Lab에 멋진 그림이 하나 더 있어서 보충합니다. 발전용 크랭크와 케이블 변신 가방끈..



  1. 이전 댓글 더보기
  2. 波灘 2005.10.05 22:22

    무상으로 뿌려진 라디오가 호구지책에 밀려 겪게 되는 운명에 대해서는 다음 기사를 참조하시길...<br />
    <a href=http://www.donga.com/docs/magazine/shin/2003/07/29/200307290500000/200307290500000_1.html target=_blank>http://www.donga.com/docs/magazine/shin/2003/07/29/200307290500000/200307290500000_1.html</a><br />
    <br />
    참고로... 이 기사에서 등장하는 자가발전 라디오는<br />
    <a href=http://kr.shopping.yahoo.com/early_adopter/es/grundig_radio.html target=_blank>http://kr.shopping.yahoo.com/early_adopter/es/grundig_radio.html</a><br />
    미국에서는 Grundig의 이름값 때문인지 40불씩이나 나가지만, 중국의 생산업체 상표를 단 놈은 현지가격으로 단돈 150위안인데 사용해 보니 꽤 물건이라는 느낌이...

  3. Inuit 2005.10.05 23:43

    렐샤 // 아.. 렐샤님. 빅터 파파넥이란 분 대단하네요. 나중에 따로 포스팅을 해야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4. Inuit 2005.10.06 00:04

    A-Typical // 네 기본적으로 소프트웨어쪽에서 파급효과가 생길 가능성이 높다는 것에 동의합니다. 그리고, 하드웨어도 무시할 수는 없는 것 같아요. <br />
    연간 노트북 생산량이 4천만대 정도 된다고 합니다. 이 프로젝트에서 당장 예상되는 보급대수가 6개국 600만대정도 된다고 합니다. 물론 이 정도 사양으로 랩탑을 당장 대체하긴 어렵고 원래 의도 자체가 기존 제품 가격대로 접근하기 어려운 불모시장(steril market)을 겨냥한 것이지만, 고성능 그래픽 게임과 대용량 저장을 제외한 대부분의 필수기능이 포함된 제품이 새로운 개념으로 포지셔닝된다면 기존의 시장을 잠식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예컨대 고사양은 필요치 않고 학습이나 업무의 보조도구로 사용하기에는 저렴한 가격때문에 매우 적당하고 랩탑을 사지 않고 이 제품을 택할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즉 low-end 랩탑이 아니고 랩탑과 PDA의 중간형태로 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br />
    만일 이런 개념이 소비자의 요구에 부응하면 유사한 제품이 $300 아래로 나올 수도 있고 이 경우 정보가전 전체로 가격의 압박이 생길 가능성도 무시할 수 없습니다.<br />
    지금 드리는 말씀이 그저 기우일 수도 있지만, 당장 IT 하드웨어 사업에 몸담은 제 입장에서는 매우 민감하게 받아들여지는 것이 사실입니다. ^^

  5. Inuit 2005.10.06 00:08

    波灘 // 만나오라디오란 것도 있었구만. 이렇게 손으로 발전하는 라디오가 집집마다 하나씩 필요하다고 며칠전에 술자리에서 말한적이 있는데, Grundig에 멋진 제품이 있구만. 자네 집에 있는감..

  6. 누드모델 2005.10.06 13:34

    다들 대단하십니다. -_- 이런 이야기 끼려면 몇 년이나 파야 하려나...;;

  7. 누드모델 2005.10.06 17:57

    개인적으로는 이번 일이 남북관계에서 일어나는 정보의 빈부격차를 해소하는데 도움이 되리라는 측면에서 매우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습니다만... 글을 읽으니 세상 일이란 게 참 쉽지 않고 복잡하네요 -_- <br />
    <br />
    여하튼 다들 대단하십니다. -_- 이런 이야기 끼려면 몇 년이나 파야 하려나...;;

  8. Inuit 2005.10.06 21:54

    누드모델 // 원래 익숙지 않은 주제는 별거 없어도 뭔가 있어 보이잖아요. ^^;

  9. 波灘 2005.10.07 01:23

    Inuit // 이것 덕분에 울 집은 정전이 되고 건전지가 동이 나고 각종 유/무선 통신망이 두절되고 국내 공중파 방송이 끊기는 상황이 되더라도 세상 돌아가는 정보를 얻을 수가 있다네. 물론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는 것이 당근 최선이지만... 유사시엔 울 집으로 오게나..^^

  10. A-Typical 2005.10.07 11:04

    HW사업에 몸 담고 있다면... 제조업인가요? 멋집니다! 역시 사업은 제조업이 로망~ ^^<!-- <homepage>http://atypical.egloos.com</homepage> -->

  11. 누드모델 2005.10.07 21:16

    A-Typical님... 그게 잘 나가는 기업이면 몰라도 영세 제조업은 좀... -_- 저희 회사 사무실 직원들은 스스로를 잡부라 칭합니다. ;;<br />
    <br />
    나아가 전 아예 사무실 유니폼도 안 주고 현장 유니폼을 주더군요 -_-... 그럴려면 잔업 수당이라도 좀 주든지... 크흑...

  12. Inuit 2005.10.07 22:10

    波灘 // 바로 그 때를 대비해서 자가발전 라디오가 꼭 필요한게지. 유사시에 자네집까지 갈 수나 있을까? 한강다리 끊길텐데. ^^

  13. Inuit 2005.10.07 22:11

    A-Typical // 제조업으로 분류는 되어 있지만 공장은 없는.. 그런 업종입니다. 그러고보니 <br />
    A-Typical 님이 어떤 인더스트리에 있는지 무척 궁금해집니다만. ^^

  14. Inuit 2005.10.07 22:14

    누드모델 // 사무실 유니폼과 현장 유니폼이 구분되어 있는 것은 아주 럭셔리한 것 아닌가요? 예전에 제가 다니던 회사에서는 계열사별로 복장은 한가지씩으로 통일되어 있었는데.<br />
    잔업수당 안주면 옷을 팔고 또 받으세요. -_-;;;

  15. A-Typical 2005.10.10 18:58

    우연한 기회에 네그로폰테 교수의 인터뷰를 봤습니다. Dell, HP, Lenovo같은 HW업체의 저항이 있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그보다는 Open Source대 기존 SW업체의 대결구도를 예상하더군요. 그리고 제품은 connectivity도 제공하는 eBook이 기본 concept인 것 같습니다.<br />
    <br />
    처음 시제품으로 6백만대, 그 이후에는 연간 5천만대 이상을 찍어내야 한다는 걸로 보아 크게 성공하지 않으면 구경하기 쉽지 않을 수도 있겠습니다.(현재 laptop의 시장규모가 저보다 크지 않다는 것 같죠?) 그리고 마케팅, 유통 비용이 전혀 들지 않지만 100불을 맞출 수 있다고 자신할 수는 없는 것 같아 보였습니다.<!-- <homepage>http://atypical.egloos.com</homepage> -->

  16. Inuit 2005.10.10 21:49

    A-Typical // 네, 제가 주목하는 부분이 Wi-Fi 백본없는 자체 연결성이나 오피스 응용 등 특화된 기능입니다. 저가에 구현한다면 랩탑을 바로 대체하는 것이 아니라 랩탑, PDA 등 다른 수요를 잠식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지요. 저만해도 이런 제품이 20만원대라면 사고 싶단 생각이 드니까요. <br />
    중요한 이슈는 가격입니다. 막대한 물량이 보장되어야 하고 일부 기업으로부터 자금, 기술의 donation도 필요할 것인데 어떤 이유에서건 "선의에 기반한 공조"가 깨어진다면 물량감소 -> 원가상승 -> 물량감소..의 악순환에 빠질 수 있습니다.<br />
    니그로폰테 교수가 "$100 is still expensive."라고 말하는 것은 일면 원가하락의 가능성이 더 있다는 소리일테지만, 반면에 원가절감에 실패하면 프로젝트가 허무해질 가능성을 우려하는 부분이라는 개인적인 생각도 듭니다.<br />
    논의를 흥미롭게 발전시켜 주셔서 늘 감사합니다. ^^

  17. A-Typical 2005.10.11 16:25

    $100 is still expensive라고 했군요. 인터뷰에서는 130불이나 150불에 나와도 큰 실패라고 할 수는 없지 않느냐고 하던데요. ^^ <br />
    <br />
    전에는 IT와 서비스업의 모호한 경계에 있었는데, 새직장은 뭐라고 해야할지 아직 잘 모르겠습니다.<!-- <homepage>http://atypical.egloos.com</homepage> -->

  18. Inuit 2005.10.12 00:19

    A-Typical // 그렇다면 예전 인터뷰인지도 모르겠네요. still expensive..는 이번 발표에 덧붙어 나온 말인 것 같아요.<br />
    새직장의 업종이 알려주기 어려우신가봐요. 나중에 기회되면 알려주세요. ^^<br />
    (귀국하면 술이라도 한잔하면서.. 쿠쿠 ^^)

  19. A-Typical 2005.10.12 01:35

    좋지요. ^^<!-- <homepage>http://atypical.egloos.com</homepage> -->

  20. Inuit 2005.10.13 00:36

    A-Typical // 오.. 기대가 되는군요. 귀국후 숨돌리면 꼭! 언질을 주세요.

  21. 문경락 2010.02.20 14:50

    선의의 뜻으로 나온 제품인데 좋은 결과가 있으시길 바랍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