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을 만들어 파는 회사 사장이 판매원 4명에게 절에 가서 빗을 팔아보라고 지시했다. 머리를 빗을 필요가 없는 스님들에게 빗을 팔다니?…. 보통 사람 상식으로는 할 수 없는 일로 받아들여진다. 하지만 사장의 지시인만큼 4사람 모두 절에 빗을 팔러 갔다. 결과는?

첫째 판매원은 빈손으로 돌아왔다. 머리카락이 한 올도 없는 스님에게 빗이 필요 없을 거라는 지레짐작으로 말조차 걸지 못했다.
둘째 사람은 몇 자루 팔았다. 빗으로 머리를 눌러주면 혈액순환에 도움이 된다며 빗의 용도를 머리 빗는 것에서 뛰어넘었다.
셋째 사람은 한 발 나아가 수십 자루 팔았다. 참배객들이 향을 피우고 절을 한 뒤 머리를 빗도록 빗을 비치해두면 좋을 것이라고 주지 스님을 설득한 것. 고객을 스님에서 참배객으로 넓힌 결과다.
하지만 네 번째 사람은 순식간에 수백자루를 팔았다. 빗 한쪽에 연꽃을 그려 넣고 다른 쪽에는 길선(吉善)이란 글자를 써 넣은 기념품으로 만들어 팔면 절의 홍보도 잘 될 것이라는 점에 착안한 덕분이었다.

절을 B2C 고객으로 보는 첫째 사람,
절을 B2C 고객으로 보되 제품의 용도를 확장해 시장을 만드는 둘째 사람,
절을 B2B 고객으로 보는 셋째 사람,
절을 유통 채널로 보는 넷째 사람.

음미해 볼만한 글인 것 같아 공유합니다.

-by inuit

'Biz'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불황기 일본 소비자 트렌드의 변화  (4) 2004.08.27
과제 심사  (0) 2004.08.27
스님에게 빗팔기  (2) 2004.08.23
여의도  (12) 2004.07.24
호접몽, 매트릭스 그리고 가상현실  (3) 2004.07.07
디지털, 단순해야 성공한다  (6) 2004.07.05
  1. qnseksrmrqhr 2009.12.05 16:46

    창의성이란 누구나 가지고 있는 무형의 자산이라 봅니다...하지만 이를 활용하여 모두의 이익으로 환원시키는 사람은 보기 드물다 할 것입니다...학부모의 엄청난 노력과 자금이 투입되는 우리의 교육정책은 고식화된 획일화의 교육정책 덕분으로 총기어린 학생들의 창조력을 사라지게 하고 있습니다...커피 한 잔은 노래까지 부르면서 그들의 전인적인 교육제도는 한 모금도 먹을 엄두도 못내고 있습니다....왜?이런 어처구니 없는 현상이 발생하는 것인지 누구에게 알아봐야 하겠습니까!

    • BlogIcon Inuit 2009.12.06 18:52

      교육은 정말 문제가 많고 속상하는 일이죠.
      우리나라만 그런건 아니지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