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람선 잘 타고 내린 후 아빠는 슬슬 피곤합니다.
아이는 오랫만의, 아니 인생 처음 아빠와의 가출인지라 집에 들어가기 싫어합니다.
좀더 산책을 하자고 우깁니다. 그러마고 했습니다.
그런데 이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방에 아이가 가장 좋아하는 물놀이 지역이 나타나버렸습니다.
참새가 방아간을 그냥 지날리 만무입니다.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비 옷이 없어 약간 걱정을 하는 듯 했습니다만, 반바지와 샌들이라 괜찮다고 결론을 내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지 다 젖겠군.. 걱정하던 아빠의 우려가 무색하게 아이는 그새 훌쩍 자랐습니다.
제법 깊어보였던 물이 무릎까지만 닿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아이는 세상 가장 환히 웃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 타고싶다면 배 태워주고,
돈까스 먹고프다면 제꺽 대령하고,
업히고 싶다면 업어주고,
원하는건 군소리없이 다 해 준 하루입니다.
평소에 잘 안먹이는 아이스크림도 사주었습니다.
영화 '괴물'에 나오는 매점과 비슷하다고 좋아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씨가 과히 좋지도 않았던 날,
콘크리트 무지개를 넘고 왔지만
그래도 부자간에 애틋한 추억과 비밀을 한껏 쌓았습니다.

저는, 아이에게 줄 것은
돈이 아니라 추억이라고 믿고 삽니다.


아들이 커가며 간혹 힘들더라도,

2007년 선유도에서도
무엇을 말하든 결정과 바램을 믿고 따라주었던 아빠가 있었고,
구름많던 날 태양처럼 반짝이는 사랑받던 시간이 있었음을
두고두고 잊지만 않는다면
크게 가족과 주위의 기대에 어긋나는 사람은 아니 되겠지요.
(完)

'日常 > Project 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멧토끼  (21) 2007.07.19
자전거 도둑  (6) 2007.07.05
가출 부자 상경기 (4/4): 귀로  (18) 2007.06.25
가출 부자 상경기 (3/4): 유람선에서  (6) 2007.06.25
가출 부자 상경기 (2/4): 선유도  (6) 2007.06.24
가출 부자 상경기 (1/4): 의회 진입  (14) 2007.06.23
  1. BlogIcon 오픈검색 2007.06.26 00:36

    가출 이야기를 사진과 함께 자세하고 재미있게 적어 주셔서, 저도 함께 가출하여 즐거운 시간을 함께 보낸 느낌이 드는군요, 다음에는 제 딸아이를 데리고 가출해야겠습니다^^;;

    • BlogIcon inuit 2007.06.26 23:04

      무척 기대됩니다. 이런 커플 가출은 많을수록 좋지 않을까요. ^^

  2. BlogIcon BrightListen 2007.06.26 10:24

    엄마보고싶으다고 하진 않던가요.

    • BlogIcon inuit 2007.06.26 23:05

      전혀요.
      오히려 제가 보고 싶다고 빨리 집에 가자고 채근했지요. -_-

  3. BlogIcon ysddong 2007.06.26 10:34

    "가출부자상경기" 잘 봤습니다. ㅋㅋ

  4. BlogIcon grace 2007.06.26 18:27

    가출... 한번쯤 해볼만 하네요. ^^

    • BlogIcon inuit 2007.06.26 23:06

      grace님도 곧 "출가"할 예정 아닌가요. ^^

  5. BlogIcon 이승환 2007.06.27 01:22

    갑자기 생각났는데 제가 아버지께...

    "사실 저 어릴 때 기억이 하나도 안 나요." 라고 하자 아버지께서

    "역시 이 놈한테 잘해주는 게 아니었는데..."라고...;


    자주자주 환기시켜서 잊지 않게 해 주세요 ㅡ.ㅡ

    • BlogIcon inuit 2007.06.27 21:14

      사진으로 증거를 남겼잖습니까. -_-v

  6. BlogIcon Jjun 2007.06.27 08:47

    군 입대 이틀전에 T-Square 내한공연 보러 다녀오고 <- 요건 어머니 졸라서 친구랑 둘이서
    군 입대 하루전에 새벽배 타고 바다낚시 다녀왔지요. <- 요건 아버지 주장으로 온가족 같이

    꼭 어릴때가 아니라도 부모님, 특히 아버지의 배려는 인생에서 크게 와닿는거 같습니다.
    어머니의 사랑이 아닌 아버지의 사랑은 아들에게는 정말 큰 의미를 가집니다.(제 경험상 -_- )
    제가 20살이 될때까지 아버지의 사랑은 1g도 느껴보지 못할 환경에서 자랐던거 같습니다.
    머 돌아보면 그게 원망스럽진 않지만 아쉽기는 무지 아쉽거든요..

    여튼 너무 잘봤습니다.

    • BlogIcon inuit 2007.06.27 21:16

      혹시.. 군 입대 이전도 기억이 나던가요?
      만일 그렇지 않다면 군대가기 직전에나 잘해줄라구요. -_-;;

    • BlogIcon Jjun 2007.06.29 04:59

      매우 애석하고 슬프지만 전부 기억납니다 -_-;;

    • BlogIcon inuit 2007.06.29 23:20

      지금부터 잘해줘도 되겠군요. ^^;;;

  7. BlogIcon Magicboy 2007.06.27 12:10

    재미있었겠네요..^^( 아이가..)

    전 어릴때 저렇게 했던 기억이 꽤나 오래가더라구요..아마 여의도 주변을 갈때마다 생각날지도 모르겠네요..ㅎㅎ

    • BlogIcon inuit 2007.06.27 21:17

      그렇겠네요.
      우리 아들도 가끔씩 기억해주면 좋겠습니다.

  8. BlogIcon 민트 2007.06.28 00:03

    사진에 팥빙수가 참 맛있게 보이네요. 팥빙수 못 먹어본지도 생각해보니 꽤 됬네-_- 좋은 아버지이신것 같아 아드님이 부럽네요. 저도 생각해보니 아버지의 사랑은 잘 못 느껴본 것 같습니다. 물론 사랑한다는건 알지만 와닿은적이 없어서요.

    • BlogIcon inuit 2007.06.29 23:18

      예전 아버지들은 사랑을 잘 표현 안하셨지요. 저희 아버지는 무척 자상하셨습니다만.

      그러고보니 팥빙수 같은 음식은 호주에서 희귀아이템이겠네요. 얼음 가는 기계야 공수하더라도, 연유니 단팥이니 구하기가 쉽지 않겠네요.
      오히려 재료를 사다가 주변 한국분 상대로 장사라도 하심이..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의 오랜 기다림 끝에 배는 드디어 도착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이타닉을 타고 희망을 찾아 떠나던 열혈 청년 도슨처럼, 아이는 미지의 꿈에 부풀어 배에 오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에 올라서야 표정이 한결 밝아지는군요. 신중한 아이지요.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의 이물과 고물, 좌현, 우현을 다 돌아 봤습니다만, 경치도 좋고 나름의 재미가 있습니다.
물론 가장 좋았던 자리는 전망좋고 바람 시원한 사나이의 로망 이물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가 '한강의 해적' 컨셉이라 좀 요란합니다.
선장 아저씨도 콧수염 멋지게 기르고 해적 옷을 입고 있습니다.
아빠 눈엔 영 시덥지 않은데, 아들은 눈이 휘둥그레 수많은 스토리가 머릿속을 교차하는 듯 합니다. (계속)


'日常 > Project 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전거 도둑  (6) 2007.07.05
가출 부자 상경기 (4/4): 귀로  (18) 2007.06.25
가출 부자 상경기 (3/4): 유람선에서  (6) 2007.06.25
가출 부자 상경기 (2/4): 선유도  (6) 2007.06.24
가출 부자 상경기 (1/4): 의회 진입  (14) 2007.06.23
회장님 아빠의 방침  (60) 2007.04.15
  1. 꽉낀쪼끼 2007.06.25 09:13

    쥔장, penalty 1 point.
    "계속"을 눌렀더니, 4/4 편이 아직 업글 전이라는...--+

    가출하셨다 하시길래, 아드님과 동반 사고를 치셨나..하였더니,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시는 센쑤! (^^;)

    • BlogIcon inuit 2007.06.25 21:47

      하도 채근해서 퇴근하자마자 마저 올렸어..
      사진 정리하기가 만만치 않잖아. -_-;

  2. BlogIcon grace 2007.06.25 13:11

    저도 꽉낀쪼끼님 처럼 계속을 눌러봤다는.. =_=;;
    아드님과 좋은 시간을 가지셨네요.
    아래글이나 이 글이나 읽으면서 아드님이 배를 더 좋아했을까 아빠를 더 좋아했을까 생각해봤습니다. ㅎㅎ
    어릴 때 아빠와 단 둘이 타 본 한강 유람선의 추억은 몇 살까지 갈지.. 아마 평생 가지 않을까요? ^^

    • BlogIcon inuit 2007.06.25 21:49

      오래 기억에 남기를 바랄뿐입니다. ^^
      그맘때면 즐거웠던 기억이 간간히 날듯해요.

  3. BlogIcon 민트 2007.06.27 23:59

    눈이 시려서 흐린눈으로 사진을 보는데 해골 위에 영어가 얼핏 한니발..로 보여서 깜짝놀랐다가 다시 보니 한리버랜드로군요 ㄱ-....

    • BlogIcon inuit 2007.06.29 23:14

      '한강땅'이라니 네이밍 센스가 참 그렇죠? ^^;

가출의 원래 목적지는 선유도였습니다.
막연히 한번 가보고 싶었는데, 여의도와 가까워 가보려 했지요.

양화지구에 도착하니, 아이는 유람선 타고 싶다고 반색을 합니다. 몇주전 유람선을 조르던 것을 오냐오냐 무마하기도 했고, 아들과의 소중한 데이트이기도 해서 유람선 타기로 약속을 했습니다.
장마 직전이라 날씨가 참 애매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람선 선착장에 도착하니 저기 배가 떠나고 있네요. 참 타이밍도 절묘합니다. -_-
다음 배는 두시간 반 후에 있답니다. 하지만, 어차피 점심도 먹어야 하고, 원래 목적지인 선유도에서 놀기에 오히려 시간이 빡빡할까 걱정입니다. 어차피 가출한 마당이라 남는게 시간 아닙니까.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유도 공원은 역시 잘 왔다 싶었습니다.
환경과 어우러진 설계로 편히 자연을 즐기게 됩니다.
풀과 고기, 울긋과 불긋이, 기하와 입체로 교차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딱 선유도를 돌고 다시 양화나루로 가려했는데, 운이 좋게도 선착장이 신설되어 선유도에서 바로 유람선을 탈 수 있습니다. 덕분에 선유도에서의 시간이 여유로와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놓쳐서는 안되는 기회라고 생각했는지, 아이는 5분마다 시간을 채근해 묻습니다. 아침처럼 배 놓칠까 저어해서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예 휴대전화를 주고, 직접 시간을 챙기도록 했습니다.
생태공원을 한바퀴 다 돌고 음료를 한잔 마시며 땀 식힐 여유까지 넉넉히 부렸습니다. (계속)

  1. Jeremy 2007.06.24 22:02

    선유도 공원 저도 가고 싶은 곳인데, 미리 잠깐 눈팅하네요. 형 잘 지내시죠? 장난꾸러기 같던 둘째가 벌써 꽤나 의젓한 태가 나네요. ^^
    저도 잘 지내고 있어요. 막바지 Job 때문에 조금 바쁘긴해도 이제 거의 마무리 되어가네요. 2주후면 종강이고, 그후로 열흘정도면 논문이며 완전 마무리예요. 시간되실때 한번 뵐께요. 건강챙기시구요~ ^^

    • BlogIcon inuit 2007.06.24 22:21

      마무리가 어떻게 되어가는지 정말 궁금하구나.
      빨리 봐야겠다. 7월내로 보면 되겠네.

  2. BlogIcon 엘윙 2007.06.27 09:42

    푸하핫. 아드님 포즈가 예술이네요. 저도 놀러가고 싶어욤. 흑흑.

    • BlogIcon inuit 2007.06.27 21:25

      비 안올 때 즐거운 데이트를 하세요. ^^

  3. BlogIcon 민트 2007.06.27 23:58

    아드님이 참 똘똘하게 생겼군요^^

    • BlogIcon inuit 2007.06.29 23:13

      네 똘똘해요. 실제로도. 흐흐흐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