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미국 대통령으로 버럭 오바마(Barack Hussein Obama) 씨가 당선되었습니다.
남의 나라 대통령 바뀐게 대수겠습니까만, 세계에 미치는 영향력이 만만찮은 미국인지라 관심이 자꾸 가는게 사실입니다. 박빙의 승부와 아쉬운 결과를 낳았던 지난 대선에 비해 이번엔 단조로왔습니다. 막판 우위가 뚜렷한 상황이었고, 소위 브래들리 효과도 끼어들지 못했습니다.

몇가지 짧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1
오바마씨가 최초의 흑인대통령인가요? 흑인 피가 조금만 섞여도 흑인인가요. 유색인 대통령이 맞지 않을까요?

#2
중간 이름 후세인에도 불구하고 네거티브 이미지가 생기지 않게 잘 관리했습니다. 후세인, 미국인의 앨러지를 일으키는 무슬림 냄새가 물씬입니다. 무슬림식 이름만으로 출입국시 수모를 겪은 이야기가 무성한 미국입니다.
실제로 한 라디오 앵커가 의도적으로 그의 중간 이름을 강조했지만, 그의 지지자 들은 자신의 이름에 후세인을 넣어가며 지켜줬다는 기사도 있었습니다.
어떤 나라에서는 멀쩡한 사람도 빨갱이 만들기도 하고, 흑색으로 칠하기도 한다던데 말입니다.

#3
영화의 위력이 참 크다는 생각을 합니다. 사람은 친숙한 것을 좋게 여기는 기제가 있습니다. 만일 그가 생뚱맞게 처음 나온 유색 대통령 후보였다면 좀 더 많은 장애와 싸워야 했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딥 임팩트나 24시 등에서 흑인 대통령이 훌륭하게 그려지면서 구뇌 깊숙한 '낯선 것에의 두려움'을 깨어 버렸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런 면에서 이젠 여성 대통령 영화가 좀 나올 필요가 있겠지요.

어쨌든, 제가 관심있는 부분은 향후 미국의 국내, 대외 정책입니다.
아무래도 먼저 사람보다는 좀 나으리라 생각은 합니다만, 지켜볼 일입니다.
신고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트랙백  3 , 댓글  24개가 달렸습니다.
  1. 옆집 이야기지만... 부러운건 사실이네요..
    기본이 안된 후보들과 대통령을 가진 우리의 현실과 오버랩되어
    더욱 우울해 지네요..

    공약을 가지고 판단하며, 실질적인 토론이 이루어지는 문화
    언제쯤 우리가 가질 수 있을지 말입니다 :)
  2. 미국의 쇠퇴를 주장하는 사람이 있긴 하지만요... 경제적인 것은 어떨지 몰라도 정신적으로는 미국의 위대함(?)을 다시 한번 느끼게 하는 선거였습니다.

    기대가 많은 만큼 실망도 많겠지만, 케네디가 꿈꿨던 이상을 실현시킨 미국민들에 대해 다시 한번 '뜨하~'한 느낌을 가집니다.

    고나저나 우리 조선 땅에 좋은 일이 있어야 하겠지요^^.
    • 네. 합리적인 선택이었으리라 생각합니다.
      중요한건 우리나라죠.
      다시 대운하 이야기 하는 사람 보면 어떻게 이해해야할지 모르겠네요.

      언더독님 오랫만입니다. 반갑습니다. ^^
  3. 여성 대통령이 나오는 영화는 아니고 인기 드라마! -
    <Prison Break>라고 하나 있긴 하죠 ~.-
    • 부통령은 봤는데, 대통령 되었나요?
      좋은 역할인가요? 시즌 1만 보고 말아서 잘 모릅니다 제가. ^^
  4. 장난감대장 2008.11.06 01:40 신고
    현재 미국에서 저널리즘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인종(race)라는 개념이 과학적으로 존재할 수 없다는 것이 증명되었고, 흑인 vs. 백인이라는 대립 구도는 흑인 노예제도를 지키기 위한 백인들의 정치,경제,역사적인 배경에서 나온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심지어 과거에 피 한방울만 섞여도 블랙이라는 법적 판결이 있기도 했답니다. 따라서 color people이라고 하면 흑인이라고 생각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런 맥락에서 오바마는 최초의 흑인 대통령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백인이 아니면, 모두 흑인입니다. 미국에서는 ^^)
  5. 그의 대외정책... 지켜봐야겠죠. 잘 했으면 좋겠네요.

    저도 무조건 흑인이라고 refer되는 게 좀 맘에 안들지만 위의 분처럼 미국에선 흑인의 피가 섞이면 흑인이라네요. 좀 거부감드는 사고방식이죠... ㅡㅡ;;
  6. 인종이라는 개념 자체가 원래 애매한 겁니다. 어느 누구도 자신이 100% 순수 백인/황인/흑인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증명할 수 있는 방법도 없고 증명하는 것이 의미있지도 않구요. 오바마도 어머니는 백인이지요. 그래서 미국 언론에서도 흑인이라고 하기도 하고 biracial(두 인종이 섞인(?))이라고 하기도 하는 것을 어제 CNN에서 계속 들었습니다.
    무슬림 이름에 대해서. 실제로 공화당 진영에서 오바마의 중간 이름을 강조하는 네거티브 전략을 구사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좀 다른 이야기지만 다른 놀라웠던 점은, 이들도 구태의연한 색깔론을 펼친다는 점이었습니다. 실제로 공화당 진영은, 오바마의 정책을 '사회주의적'이라고 공격했고, 이것은 공화당 지지자들이나 보수적인 유권자들에게 유효하게 작용하는 것 같습니다.
    • biracial이란 말도 나쁘지 않네요.
      하지만, 그 조상까지 살펴보면 multiracial 이 되려나요. ^^

      (아참. 동일 댓글이 중복이어서 하나는 지웠습니다.)
  7. 저도 Inuit님처럼 24H등의 드라마에서 최근 몇 년사이에 흑인 지도자나 대통령을 너무 멋지게 그려놓은 것도 오바마씨가 표를 얻는데 일조했다고 봅니다. 대중매체의 세뇌는 무서울 정도니까요.
  8. 버럭!오바마의 당선을 보며 왠지 저도 열정이 솟아오르는 듯했습니다.
    이누잇님은 정치계로는 안나가시나요? 후후후후.
  9. 법적으로는 1/16만 섞여도 흑인으로 취급된다고 하더군요.
    전에 자기는 흑인이 아니다고 소송을 건 사계가 있다고는 하는데 잘 모르겠네요. 다른 인종은 모르겠습니다.
    • 1/16.. 재미난 정의군요.
      고조할아버지 대에 흑인하나만 있어도 흑인. 가혹합니다.
      알려주셔서 고맙습니다. ^^
  10. 딥 임펙트의 온아하고 결단력있는 모습이 익숙함에 도움을 주었으리라 생각합니다. 그보다는 저쪽과 이쪽이 많이 다름에 씁쓸한 기분이 드는 것은 어찌 할까요...
    • 재능있는 사람들이 정치로 가는 경로가 없는 탓이 크지요.
      늘 그랬듯, 재능있는 국민이 정치인을 드라이브하는 수 밖에요. -_-
  11. 탁견이신데요 ^^
    1. 예전에 우리 언론들이 하프코리안이라는 단어를 쓸때 비슷한 생각이 들었었습니다.
    3. 미디어의 framing과 agenda setting은 문득문득 놀랄정도입니다. 그래서 미디어의 독립성과 공정성이 더욱 중요한게 아닐까 싶어요.
    • 의제설정, 그게 미디어의 밥줄이기도 하잖습니까. ^^
      최소한 다양성이 공정성을 담보해주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런데, 2번은 어디로 갔을까요.. ^^;
    • 아;;; 2번에 대해서는 '그런 일이 있었구나'하고 넘어갔기 때문에 빠졌습니다. ^^;;;;;
      그나저나 inuit님의 답글에 대한 답글로 ^^ 최소한의 다양성을 위해서는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는 토대가 필요한데 현재로선 덩치차이가 너무 나는 것 같습니다. 결국 이용자가 선택해야할 문제일까요.
    • 네. 그렇게 보고 있습니다.
      다양성의 증가는 선택 메뉴의 증가지요.
      마음에 딱 안드는 소수중 고르지 않아도 되니까, 좀더 완전한 소비가 가능해집니다. 이는 다시, 과점 미디어로의 쏠림을 완화하는 역할을 합니다.
      그래서 다양성의 공급이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고 봅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