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쓰고 싶다는건 오래전부터의 막연한 바램이었습니다.

제 이름으로 나온 단행본이라고는 제 사수와 부사수, 열독자 달랑 2인의 석사 논문뿐일겁니다.
신문을 통해 세상에 뿌려진 쪽글도 제법 있지만, 회사의 업무상 쓴 글이라 익명이나 다름없습니다.
그런 열망 탓에 바쁜 와중에도 블로깅을 꾸준히 해 왔는지도 모를 일입니다.
또 그렇게 예방주사처럼 글쓰기에 대한 욕구가 해갈되어 무탈히 살아왔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몇 주전 모 출판사에서 신간에 대한 추천사를 부탁해왔습니다.
특별한 보수도 없이, 주말 시간을 할애하여 책을 읽고 이리저리 고민하여 짧은 추천사를 썼습니다.
목차는 커녕 제목조차 없는 초벌 상태의 원고를 읽다 보니 잊고 있던 열망이 떠오르더군요.


다른 책의 추천사보다는, 내 책을 써야 하는것 아닌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송숙희

부제: 지식경영시대의 책쓰기 특강

덕분에 부랴부랴 구입해 읽은 책, 제목부터 심상치 않지요.
책의 목적 자체가 저같이 책쓰고 싶어하는 사람의 동기부여입니다. 그에 부수하여 출판기획자의 경험을 녹여 책쓰기에서 출판까지의 과정이 나와 있어 전체 프로세스가 얼마간 가늠됩니다.


책으로부터 받은 가장 큰 격려는 출판이라는 과정에 대해 느끼는 어려움의 극복일지도 모르겠습니다. Inuit 블로그는 이름이 어느 정도 있다손치더라도, 저자로서는 무명인 저입니다. 그래서 출판사와 어찌 연결되어 집필까지 갈까라는 부분이 큰 염려였습니다. 저자의 해법은 꽤나 간단하더군요.

먼저 초고를 써라. 그리고 출판사를 무조건 두드려라.
아마 거절당할 것이다. 그러면 다음 출판사를 두드려라.
언젠가는 임자를 만날지어다.

그래서 책의 동기부여는 오히려 의지를 잃지 않고 꾸준히 글을 써 원고를 마무리하는 부분에 강조점이 있습니다.
저는 오래도록 글을 못쓰면 짬을 내어서라도 글을 써야만 오히려 스트레스가 풀리는 편입니다. 그래서 요즘처럼 주말이라도 이용해 포스팅을 이어가고 있지요.
'책을 써라. 못하면 꺼져라 (Publish or perish)'
책의 인용 상황처럼 교수에게 국한될 법한 이야기지만, 어차피 써야만 살 수 있는 운명일지라면 제 존재 의미와도 닿아있는 경구라는 생각이 듭니다.

만일 책을 쓴다면 흥미있는 소재는 생각해보면 제법 있을듯 한데, 어디서부터 시작할지 고민중입니다.
혹시 좋은 아이디어나 조언 있으신가요?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도에 미치다  (10) 2007.05.12
일하면서 책쓰기  (10) 2007.05.09
당신의 책을 가져라  (29) 2007.05.06
카네기 인간관계론  (18) 2007.05.05
친근하게 그러나 만만하지 않게  (32) 2007.05.01
아시아 황금시장에 투자하라 - 세계 최고의 성장시장  (13) 2007.04.29
  1. BlogIcon astraea 2007.05.06 18:28

    모,,돈 있으면 책 찍는다는군요..당연하게도;;
    계약금, 초도인쇄비때문에 고민이 되는거지
    제가 아는 분도 아마추어이신데 두드린 끝에 결국 책을 내신^_^;

    저는 나중에 에세이집 한편 내는게 바람입니다
    사진 찍는게 있고
    요즘엔 빈도가 줄었지만 낙서처럼 글 쓰는게 있어서요
    시라기엔 민망하지만,,암튼 그런것도 있구요

    • BlogIcon inuit 2007.05.07 00:23

      그렇다면 시화집이 나오는건가요..
      몹시 기대가 되는군요. ^^

  2. 2007.05.06 19:14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inuit 2007.05.07 00:25

      의미있는 조언이십니다. 말씀하신 사항들은 깊이 새기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진지하게 고민하고, 도움을 좀 청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3. BlogIcon 태현 2007.05.06 19:16

    자신의 책을 출판하는 건, 굳이 작가가 아니더라도 글쓰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겐 공통된 소망일 것 같은데... 왠지 용기를 주는 책일 것 같네요 =)

    • BlogIcon inuit 2007.05.07 00:26

      네 용기를 주는게 목적인 책이랍니다. ^^

  4. BlogIcon Rationale 2007.05.06 19:47

    저 혼자 볼 목적으로 제가 쓴 글들을 모아 주문형 소량 출판을 했던 적은 몇 번 있습니다. 물론 표지디자인부터 교열까지 전부 다 제가 보았지요. 읽어주는 사람은 없지만 서가에 꽂힌 모습만 보아도 그냥 뿌듯하더라구요. 책을 낸다는 건 글 쓰기 좋아하는 사람들에겐 하나의 로망입니다. 특히나 그걸 다른 사람들이 읽어준다면요. Inuit님의 필력이시라면 충분히 쓰실 수 있으실거라고 믿습니다. :)

    • BlogIcon inuit 2007.05.07 00:27

      로망.. 그렇네요.
      가벼이 여기지는 않되, 지나치게 복잡하게도 생각하지 않으려고 합니다. ^^

  5. BlogIcon outsider 2007.05.07 10:36

    저도 inuit님 책을 꼭 접하고 싶었습니다. 책을 출간하시게되면 열심히 홍보해드리겠습니다.^^. 출간관련 아이디어까지는 제가 감히 낼 엄두가 안나구요. 틈틈히 생각해보겠습니다^^. 비즈니느관점에서 블로고스피어를 inuit님의 관점에서 풀어나가시면 블로고스피어에서 나름 '고전' or 스테디셀러가 될거 같은데 말이죠^^

    • BlogIcon inuit 2007.05.07 22:29

      outsider님 말씀이 무척 힘이 됩니다. ^^
      이야기 해주신 내용도 재미있겠습니다. 제 내공이 좀 되면 도전해보고 싶은 과제군요. 고맙습니다.

  6. BlogIcon Magicboy 2007.05.07 11:43

    전 이 책을 읽으면서... 그래.. 당신(저자)도 이렇게 자신만의 책을 썼구려~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7. BlogIcon 작은인장 2007.05.07 11:48

    음.... 저도 이 책 읽고있는 중인데...^^;
    언젠가는 한번 써보고 싶어요... "책"

    • BlogIcon inuit 2007.05.07 22:31

      인장님은 과학관련한 글도 많이 쓰셨으니까 쉽지 않을까요. 한번 해보세요. ^^

  8. BlogIcon 쭈야 2007.05.07 13:07

    중고등학생때는 친구들끼리 모여서 소설을 쓰고 서로 평가도 하곤 했더랍니다.
    소설.. 이라던가 수필종류의 글들을 말이죠.
    글쓰는걸 참 좋아했는데 지금은 열정이 많이 식은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인터넷에 올렸던 소설은 애독자도 몇분 계셨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왜 그만뒀는지도 모르겠네요^^;
    이책 한번 사서 읽어봐야겠어요 ㅎㅎ

    • BlogIcon inuit 2007.05.07 22:32

      책 읽어보시고, 블로그에서 일단 이야기 보따리를 풀어보세요. ^^

  9. BlogIcon Jjun 2007.05.07 16:36

    중학교때 친구들중에 무협소설과 판타지소설을 자작하는 친구들이 꽤 있었는데 말이죠 ^^ㅋ;;
    (물론 자작음화-_-제작가들도 있었지만.. )
    Inuit 님은 책을 쓰신다면 역시 비즈니스나 메니지먼트쪽일까요? ^^ㅋ 여튼 책이 나오면 당장 구매할거같군요 =_=ㅋ;;;

    • BlogIcon inuit 2007.05.07 22:33

      아무래도 비즈니스 쪽이 될지 싶어요. ^^
      격려 고맙습니다.

  10. BlogIcon 광이랑 2007.05.07 17:38

    오!! 저도 졸업하고 이날 이때까지의 소원이 자신의 책 가져보는 거였어요. 저의 로망이져 ㅜ.ㅜ

    • BlogIcon inuit 2007.05.07 22:35

      꼭 시도해보세요. 뜻이 있으면 이뤄지지 않겠습니까. ^^

  11. BlogIcon 이승환 2007.05.08 01:20

    이미 블로그를 수회독한 저에게는 대단한 기대입니다만... 임원이 되었으니 열심히 일하셔야죠 -_-a

    • BlogIcon inuit 2007.05.08 08:43

      수회독.. 설마 세트 개념은 아니겠지요. 접속회수의 복수개념이겠지요.

  12. 2007.05.08 14:33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inuit 2007.05.10 17:06

      너무 고맙습니다. 꼭 좀 도와주세요. 생각을 정리하고 연락드릴게요. 많이 가르쳐주세요. ^^

  13. BlogIcon 쉐아르 2008.02.20 12:53

    inuit님이라면 책쓰시기 쉽지 않을까요? 글도 잘 쓰시고, 폭넓은 지식에 지명도 까지 있으시니... 결심만 필요할 것 같은데요 ^^;;;

    • BlogIcon inuit 2008.02.20 22:11

      쉐아르님처럼 정말 꼭 쓰고 싶은 주제를 못찾은 탓이 제일 큽니다.
      관심이 분산된 업보랄까요. ㅠ.ㅜ

  14. BlogIcon 미탄 2008.07.15 21:56

    시오노 나나미였든가요,
    "스타일이란, 꼬집어 말할 수는 없어도 누구든지 보면 아는 것"이라고 말한 사람이?
    inuit님에게는 '스타일'이 있으십니다.
    독자에 대한 공헌도가 아주 높을 것 같아서 부러운 그것이요!

    • BlogIcon inuit 2008.07.15 22:31

      고맙습니다.
      미탄님처럼 작가가 되는 날을 한시라도 당겨보겠습니다. ^^

  15. BlogIcon 열매맺는나무 2014.07.13 20:38 신고

    저도 이 책 읽었습니다. 함께 '1인 기업이 갑이다'라는 책도 읽었지요. 둘을 같이 읽으니 '1인 기업이 답이다. 책쓰기는 필수다'이런 결론이 나오더군요.
    추천사를 쓰셨다고 해서 다시 그 부분을 들춰봤습니다. 제가 가진 지식정보는 어떤 것이 있을까 생각해봅니다.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