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Peter Schwartz

원제: Inevitable Surprise


사다 놓은지는 꽤 오래되었는데, 선뜻 손이 가지 않아 오래 묵혔던 책입니다. 요즘 바빠 마음이 각박했던 탓에 먼 미래 이야기는 미루고픈 마음이 있었을지 모를 일입니다.
이 책은 시나리오 플래닝의 대가인 슈워츠 선생이 바라보는 미래상을 적은 책입니다. 시나리오 기법이 근저에 깔렸으되 기법 자체에 대한 장황한 설명 없이 결과 예측만 간결하게 정리해 놓았습니다. 2003년 책이지만 워낙 멀지감치 내다본 터라 많이 어색하거나 어긋나지 않습니다.
저는 결론으로서의 예측보다, 과정으로서의 방법에 관심이 많은 터라 조금 살을 발라 보겠습니다.

미래 예측과 관련하여 가장 중요한 개념은 영어 원제에 잘 나와 있습니다. Inevitable Surprise, 피하지 못할 경악 쯤 되겠지요. 

Inevitable
우선 피할 수 없다는 "inevitable"은 거대한 추동력을 의미합니다.
인구나 정치경제 등 거시적 지표에 의해 치열하게 추론하면 '결국 이 일은 벌어지고 말겠구나.' 라는 결론에 당도하는 상황입니다. 이 경우 듣는 이는 대개 부정하는 반응을 보입니다. '설마 그런 일이 생길라구..'
만일, 근거 없이 부정하고 싶어하는 반응이라면 이미 그 추동력은 발현하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왜냐면 반대 상황의 효익을 향유하고 있으며 박탈에 대한 무의식적인 거부를 뜻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이런 불가피한 추동력의 이해야말로 위기관리와 기회추구의 호기입니다.


따라서, 전략가라면 거시지표를 관찰하고, 큰 흐름을 모니터하며 미래 상황을 끊임없이 시뮬레이션 하는 습관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사람들이 다들 인상 찌푸리며 그런일이 어떻게 생기겠느냐고 거부하는 부분을 집중 관찰할 필요가 있습니다.


Surprise
다음 단어는 놀랄 일을 의미하는 "surprise"이지요. 그 일이 생길 것은 알지만 정확히 언제, 어떤 속도로 벌어질 일인가에 대해서는 누구도 대답해주기 어렵습니다. 막연한 불확실성입니다.
이 때 대개 사람들은 불확실성에 맞서 방어적 모습을 보이게 됩니다. 이 반응은 과도하게 체념하여 언제 생길지도 모를 일로 억압받아 꼼짝않고 상황 변화만 기다리는 경우입니다. 다시 말해 눈앞의 작은 이익만 추구하며 위험이 감당할만한 수준으로 평온해질 때까지 복지부동하는 상태지요.
이 또한 활동을 과도하게 위축시킨다는 점에서 바람직하지 못합니다.
 
전략가는 이 부분에 대해 철저하게 계산된 위험 (calcuated risk)을 택해야 합니다. 911 테러나 쓰나미 같이 경악할 일(surprise)은 실현은 예상되나 시기를 예측하기 힘든 사례입니다. 이 경우라면 시나리오 형식의 대응이 합리적이겠지요. 단기적, 중기적으로 발생하는 경우의 대안을 마련하는 방식입니다. 결국, 위험 노출도 (risk exposure) 관리가 핵심입니다.



이미 시작된 20년 후
이처럼 변하지 않는 추동력과 변동성이라는 성분으로 미래를 예측하는 방식은 슈워츠 선생의 '미래를 읽는 기술 (The art of long view)'에서도 한번 소개한 바 있었습니다. 이해를 도우려 이번에는 원제목으로 책의 핵심을 설명 드렸습니다. 원제목도 멋지지만, 번역제목도 우아합니다.

미래학 책에서 흔히 드는 사례가 있습니다. 변하지 않는 추동력에 대한 부분입니다.
아주 큰 강이 있습니다. 통상 나일이나 갠지즈를 듭니다. 상류에 유량에 현격한 변화가 생기면 하류에 영향을 미치는건 당연합니다. 그것을 피하기는 힘들지요. 만일 누가 상류의 상황을 안다면 몇 달 후 이 곳 상황을 예언할 수 있습니다. 그게 바로 추동력이지요.
예컨대, 나일의 신관은 앞서 오는 물의 유속과 색을 보고 홍수나 가뭄을 예언했다고 합니다.

이런 맥락에서 inevitable surprise는 이미 시작된 20년 후라고 의역이 가능하지요. 20년이라고 시기를 못박은 부분에 부정확성은 있지만, 허위와 가공이 버무려진 제목이 난무하는 세상에서 그 정도는 상징성을 위한 애교로 봐야겠지요.


몇 가지 재미난 예상
책의 예상은 수긍할만하면서 재미있습니다. 이미 타 매체에서 많이 언급된 내용도 있고 책 읽을 분의 재미를 위해서 자세한 언급은 안하겠습니다. 다만 맛뵈기 몇가지만 소개하지요.
*인간의 평균 수명 연장 추세 + 노년 활력 증가 + 은퇴 후 직업 불안... = 노인 전과자의 증가
*중국의 1자녀 제도 -> 2020년경 신부 1000만명 부족 -> 해외 신부 수입 = 문화 및 인종 mix와 그 후폭풍
*무슬림 인구의 유럽 유입 -> 무슬림 여성의 다산 선호 = EU내 Muslim Society 정착

미래를 예측하는 일은 지혜가 필요하므로 많이 어렵습니다.
그리고, 예측에 따라 실행하는 일은 용기까지 필요하여 더욱 어렵습니다.
따라서 그만한 반대급부는 존재합니다. 결국 중요한 부분은, 의식적인 유연성입니다. 고개를 높이 빼 전방을 주시하고, 본 것의 의미를 생각하며 사는 버릇을 들이는 자체가 장기적 경쟁력의 한 축을 마련하는 일입니다.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웹 2.0 경제학  (12) 2007.07.08
전략, 마케팅을 말하다  (8) 2007.07.07
이미 시작된 20년 후  (12) 2007.07.01
롱테일 경제학  (12) 2007.06.30
첫 문장에 반하게 하라  (10) 2007.06.24
머니볼  (32) 2007.06.17
  1. BlogIcon 해피씨커 2007.07.01 20:00

    항상 흥미있는 책 추천 감사합니다.
    이 책도 읽어보아야겠군요 ^^

    • BlogIcon inuit 2007.07.01 23:56

      해피씨커님도 책을 많이 좋아하시가봐요.
      종종 이야기 나누지요. ^^

  2. BlogIcon ysddong 2007.07.01 20:21

    문득 워렌버핏이 언급한
    "지구온난화 -> 자연재해증가 -> 보험관련산업의 이익감소"가 떠오르네요..

    버핏도 슈워츠 선생의 책을 읽은걸까요??
    적어도 한분야의 "대가"라면 그정도의 예측은 다 하는 걸까요..? ㅋㅋ

    • BlogIcon astraea 2007.07.01 21:02

      지구온난화에서 빠지지 않는건 언제나 보험 이야기입니다;;;;
      얼마전에 페이퍼 쓰면서 여러 통계 자료를 접하기도 했구요

    • BlogIcon inuit 2007.07.01 23:57

      ysddong// 버핏도 미래학의 기본인 인구통계등에 관심이 많다고 알고 있습니다. 추동력을 알아내는 기본 단계지요.

    • BlogIcon inuit 2007.07.02 00:01

      astraea//
      지구온난화는 좀 더 지켜봐야할 추동력 같습니다.

  3. BlogIcon astraea 2007.07.01 21:03

    노인전과자 증가..가 재미있네요
    역시 저는 짧고 굵게 사는 쪽으로-_-

    • BlogIcon inuit 2007.07.02 00:03

      세가지 추동력이 너무 확실한 경향이 있어서 역시 시간의 문제라고 봅니다. 그 세가지 조합으로 노인전과자를 생각한 저자의 생각이 참 기발합니다. -_-;;;

  4. BlogIcon grace 2007.07.02 10:19

    재밌겠어요. 저도 지금 밀린 책 다 읽으면 읽어야겠네요.
    중국의 해외 신부 수입이라니.. 그렇게 되면 저희 나라도 한 몫 하지 않을까요.. 걱정되네;;;

    • BlogIcon inuit 2007.07.02 22:18

      미래학책들은 나름대로 볼만한 가치가 있지요. 잘 새겨서 보면 말이지요.

  5. BlogIcon 엘윙 2007.07.06 18:43

    inuit님의 서평(?) 을보면 다 재밌을거 같은데..요책도 역시 +_+재밌어 보입니닷!
    그런데 ㄱ- 마인드 해킹은 진도가 나가지 않고 있어요. 어쩜 좋으까염 흑흑.

    • BlogIcon inuit 2007.07.06 22:08

      마인드 해킹은 짧막짧막한 글들이라 진도가 잘나가지 않나요? 설마 다 외워가며 읽는중?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