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국현

일전의 롱테일 경제학과 마찬가지로, 개념정리를 위해 읽은 책입니다. 웹 2.0에 대해 모르는 바는 아니나, 전문적 관점을 읽고자 했습니다.

제게는 블로거명 Goodhyun으로 더 익숙한 김국현님이십니다. 책에서는 웹 2.0을 현실계-이상계-환상계의 삼중구조라는 맥락으로 풀어 설명합니다.
Goodhyun 님 설명체계는 듣던대로 매끄럽습니다. 현실계의 연장선상에 머물며 이상계의 변죽만 울렸던 웹 1.0, 이상계에서 작동하는 사업 모델인 웹 2.0 이런 방식이지요. 논리전개도 전반적으로 차분하고 명료하여 설득적입니다.
사실 제목만 웹 2.0이지, 굳이 웹 2.0으로 주제를 한정하지 않습니다. '이상계'의 논의를 한권 가득 이어갑니다. 롱테일과 주목 경제학은 당연히 포함이고, 임박한 네이버와 구글의 결전 구도같은 시사성 있는 주제까지 말입니다.


저는, 3중계라는 설명구조의 탁월함보다는, 이상계에 대한 따뜻하고 열정적인 시각이 가장 인상 깊이 남습니다. 지금껏 산업사회와 자본주의가 이룬 공도 많지만 못 이룬 과도 만만치 않습니다. 저자는 새로운 웹이 그 해결책이 되리라는 굳은 믿음과, 그러한 변혁의 이론적 토대와 감성적 지지를 마련코자 애쓰고 있습니다. 어쩌면 사이버 혁명가와 같은 풋풋함마저 풍기지요. goodhyun님 블로그 명이 낭만IT인 점이 결코 허명이 아닙니다. 꽤나 이상적이고 따라서 낭만적입니다. 어찌보면 디지털 대중 (또는 그의 표현대로 이상계 주민)에게 시대를 같이 열어 보자고 열변을 토하는 디지털 격문이기도 합니다.

그러다보니, 책을 읽으며 드는 잡스러운 생각은 굳이 피하고, 이상적인, 그래서 눈물겹게 낭만적인 새로운 세상을 상상하는 즐거움만 누리고 싶은 생각이 간절합니다. 이상계 내에서 선점 권력이 약소 권력을 억압하는 구조나, 책을 덮고 주변을 돌아보면 현실계에서는 아직도 삼성과 LG 같은 대기업만 눈에 들어오는 아날로그-디지털 지체현상 따위는 무시하고 싶더란 말이지요.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디지털 권력: 디지털 기술, 조직, 그리고 권력  (6) 2007.07.15
우화 경영을 만나다  (2) 2007.07.14
웹 2.0 경제학  (12) 2007.07.08
전략, 마케팅을 말하다  (8) 2007.07.07
이미 시작된 20년 후  (12) 2007.07.01
롱테일 경제학  (12) 2007.06.30
  1. BlogIcon hojai 2007.07.08 23:25

    적절한 표현이신 것 같습니다. "변혁의 이론적 토대와 감성적 지지"라는...공감 안할 수 없네요. 굳현님의 논리를 차근차근 따라가다 보면 마치, 19세기 후반의 달콤한 아나키즘 논리를 듣는 것 같이 기분이 좋습니다. '낭만IT'라는 필명 역시 감성적인 접근이 강한 듯 한데요....^^; 요즘은 살짝 낭만성이 사라지는 듯한 느낌이...^^;;;

    • BlogIcon inuit 2007.07.09 00:28

      같은 느낌을 공유하신다니 즐겁네요.
      그나저나, 점점 낭만이 희석되고 있나봐요? ^^;

  2. BlogIcon 로망롤랑 2007.07.09 02:42

    읽어보고 싶군요,,
    좋은 포스트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inuit 2007.07.09 21:57

      기회되면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3. BlogIcon 강헌 2007.07.09 10:29

    저두 김국현님의 PC라인 컬럼은 예전부터 즐겨 읽어서 웹2.0경제학 나오자 마자 읽어봤는데 현실계 이상계 환상계로 분류한것 자체가 정말 참신하더라구요. 컬럼에도 줄곧 이영역들이 자주 등장하고 이해하기 쉽게 설명해주고.. 낭만IT도 RSS받고있는데 MS로 가신뒤로 포스팅이 많이 줄으셨더라구요. ^^ 그점이 조금 아쉽지만.. 리뷰 잘봤습니다.

    • BlogIcon inuit 2007.07.09 22:01

      스코블라이저로 볼 때 MS가 블로깅 지원이 좋은 줄 알았는데, 바쁘셔서 그럴까요.. ^^

  4. BlogIcon SuJae 2007.07.09 16:34

    저도 재미나게(?) 읽었던 책입니다.
    웹2.0의 환상을 가지게 해주었던 책이죠^^; 환상만을 가지고 좇기에는 웹은 잔혹한 비즈니스의 세계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런 현실 속에서도 이상계를 꿈꾸고 이야기 할 수 있다는 것이 아직 낭만은 살아 있다는 증거가 아닌가 싶습니다^^;

    • BlogIcon inuit 2007.07.09 22:03

      그래서 낭만적인듯 합니다. 그리고 꿈꾸는 사람들에 의해 세상은 한걸음 전진하겠지요. ^^

  5. BlogIcon GeminiLove 2007.07.09 21:57

    제게 웹 2.0 을 알게 해준 책이네요. 그 이후로 여러권의 책을 보았지만 처음 책이 주는 감동이 가장 오래가는 것 같습니다.

    • BlogIcon inuit 2007.07.09 22:03

      첫정도 무섭지만, 책 자체가 깔끔하지 않나 싶어요. (다른 책은 어떨지 잘 모릅니다만. ^^;)

  6. BlogIcon 염소똥 2007.07.23 18:09

    뒤늦게 트랙백을 날려봅니다 ^^;;

    • BlogIcon inuit 2007.07.23 21:44

      늦은 트랙백이 있겠습니까.
      잘 보았습니다.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