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컨설턴트 출신의 경영학자입니다. 어느날 낯선 전화를 받습니다. 전화기에서 들리는 억양 있는 영어.
나, 피터 드러커요.
피터.. 드러커? 현대 경영학의 아버지라는 바로 그? 어안이 벙벙합니다.

그는 몇가지 대화 끝에 자신에 대한 책을 써주지 않겠냐고 물어옵니다.


책에 나와 있는 멋지고 영감있는 모든 내용보다, 전 이 일화가 제일 마음에 남습니다.
뭐라 비유할까. 블로거에게 인터넷 만든 사람이 인터뷰 포스팅을 의뢰한다? 이건 약하고. 목자에게 야훼가 복음을 전한다. 이건 좀 과장스럽고. 아무튼 자기가 사는/노는 세상을 열어낸 전설과의 만남입니다.
너무 동화 같아 꾸몄을까 의심되고, 무척 부러워 같은 비엔나 출신이라서 연락 왔겠지 짐짓 폄훼도 해보고 싶습니다. 것도 잠시, 새로운 형식의 드러커 선생을 읽을 기대가 더 커집니다.

남보다 몇십년 앞서 경영을 정의하고, 개념을 발전시킨 드러커 선생입니다. 경영의 핵심으로 리더십을 꼽고, 경영에 전략 개념을 도입하고, 지식근로자 (knowledge worker)라는 미묘한 개념을 범주화했습니다. 이런 그에게, 생물학적 자손 이외에 또 다른 DNA를 남기고 싶은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그 결과는 통상적인 자서전일리는 없을테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Elizabeth Hass Edersheim

(원제) The definitive Drucker


드러커 선생의 저술은 매우 방대합니다. 이 책은 그 요약집이 아닙니다. 그래서도 안되지요.
저자인 에더샤임 씨가 마지막 16개월간 피터 드러커와 인터뷰를 하고, 피터 드러커와 인연있던 사람들과 컨설팅의 결과를 추적하여 적은 내용입니다. 그리고, 마지막 드러커 선생이 죽기 전 가장 관심있던 주제와 결론 위주로 현대 경영 환경을 정리했지요. 그런면에서 제목이 매우 예리하고 적절합니다. 마지막 통찰 맞습니다.

책 자체에 대해 이야기하면, 냉정히 볼 부분은 있습니다.
책 내내 드러커 선생에 대한 숭배가 묻어 있습니다. '드러커가 말하길..', '이미 드러커는..' 등등. 저처럼 드러커 선생을 좋아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좀 낯간지럽고 불편할 찬양 일색입니다. 미리 말했듯, 저자와 드러커 선생의 첫 만남에서 이미 관계는 그렇게 형성이 되었을테지요.
반면, 책의 핵심 구조는 이미 다른 책에 소개된 내용이 많습니다. 핵심 질문이나 주요 절차들 말입니다.

하지만, 이 책의 가치는 컨텐츠 자체에 있지 않습니다. 이미 논의된 내용이 많기 때문입니다.
비밀은 목차에 있습니다. 수많은 경영 이론을 세상에 내놓은 드러커 선생이, '나는 이 부분이 궁극적으로 중요하다고 믿는다'는 주제에 방점을 찍었기 때문입니다. 달리 말하면 방대한 이론을 시대정신에 맞춰 추스렸다고도 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에더샤임씨가 채증한 사례와 목차가 이 책의 최고 가치입니다.
문장만 따라가면 알기 힘들고, 한발짝 물러서야 보이는 매직아이 같은 구조입니다.

맥킨지 컨설턴트 출신 답게, 저자는 책구조를 '드러커의 자동차'로 틀 짓습니다.
1. 자동차의 앞유리
vision과 지형도입니다. 현대 경영 환경을 요약했지만, 시대에 따라 달라질 가능성을 열어 놓습니다.

2. Steer
고객입니다. 외부의 환경을 내부와 연결시키며, 운전의 방향을 결정하는 유일한 잣대입니다.

3. Wheels
혁신과 폐기(innovation and abandonment)
협력
인적자원
지식

4. Chassis
필수 구성품을 서로 엮어주는 하부구조입니다. 경영에서는 의사결정구조와 규율, 그리고 가치입니다.

5. Driver
명시적으로 책에서 운전자라 칭하지 않아 부정확의 소지가 있습니다. 책에 중요하게 언급되어 있지만 '드러커의 자동차'에 빠진 마지막 요소는 CEO입니다. 그래서, 저는 CEO를 운전자로 비유하고 싶습니다. 결국 차를 움직이고, 모든 결정을 내리니까요.
이번에 알게 된 사실이지만, 드러커 선생이 말년에 가장 관심을 쏟은 주제 역시 CEO라고 합니다. 엔론 사태 등으로 CEO의 도덕성 문제로 고민도 많이 했고, 현대 사회의 핵심 요소로 CEO를 상정했습니다.
특히, 피터스 씨 처럼 스스로를 경영하는 주체로서의 CEO 마인드를 많이 강조합니다.

드러커 선생은 갔어도, 그의 혜안은 현대 경영 프랙티스 전반에 남아 있습니다. 아직 그를 대신할 경영의 구루를 저는 못보았습니다. 언젠가는 드러커 선생에 필적하거나 능가할 사람이 나오겠지요.

저는, 벌써 그를 기다립니다.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끝도 없는일, 깔끔하게 해치우기  (20) 2008.07.05
내 다섯 번째 디카  (48) 2008.06.29
피터 드러커, 마지막 통찰  (16) 2008.06.28
돌부처의 심장을 뛰게 하라  (14) 2008.06.22
부의 미래  (16) 2008.06.21
오륜서  (16) 2008.06.14
  1. BlogIcon astraea 2008.06.28 12:37

    (제가 궁핍하긴 한가봅니다;;
    피터드러커, 마지막 '통장' 으로 봤네요...=3=3)

    • BlogIcon inuit 2008.06.28 22:11

      푸하하..
      그의 마지막 통장은 매우 유복하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

  2. BlogIcon jennifer 2008.06.28 15:27

    통찰, 통찰력이라는 것- 그렇게 감탄스럽고 아름답고 가치있고, 그래서 참 부러운 재능이라는 사실을 어릴 적엔 전혀 몰랐었습니다.
    경영학에는 문외한인 저로서는 솔직히,
    책 전반을 아우르며 그 가치를 명확히 파악하고 찰진 리뷰를 쓰시는 분의 통찰이 더 크게 와닿네요.

    • BlogIcon inuit 2008.06.28 22:13

      jennifer님의 글에서도 통찰을 봅니다.
      사람 대하는 이치, 손님 대하는 법, 그리고 사는 재미 말입니다.
      통찰이 없다면, 배움은 고통이고 노화는 쇠락이라고 생각해요.
      공부하고 나이 먹으면서 그런거라도 생기니 살 맛 나지 않겠습니까.

  3. BlogIcon sanna 2008.06.29 01:45

    사놓기만 하고 여태 못읽은 책인데 inuit 님 서평을 보니 빨리 봐야겠다 싶군요. 그런데 정말로 저자가 피터 드러커한테 '내 책 써달라'는 전화를 받았대요? 흐미 부러워라.....^^

    • BlogIcon inuit 2008.06.29 12:02

      그러게 말입니다.
      산나님도 저처럼, 이런 부분에 부러움을 느끼는 독특한 부류시군요. 하하하

  4. BlogIcon 엘윙 2008.06.29 10:09

    워 저는 피터 드러커라는 사람이 inuit님꼐 전화를 한줄알고 +_+ 후후.왠지 언젠가 일어날 것 같은 일이에요.
    통찰력은 개발자에게도 중요한거 같습니다.

    • BlogIcon inuit 2008.06.29 12:05

      에거.. 그런 일이 있다면, 전 회사도 그만두고 그 일을 할지 몰라요.
      물론 톰 피터스 씨가 부탁하면,
      '죄송하지만 제가 요즘 촘 바빠서요..'
      라고 거절. -_-

      통찰은 갈고 닦을 부분입니다.
      타고 나기 보다 길러지는 부분이 훨씬 많기에.

  5. BlogIcon 쉐아르 2008.07.01 01:21

    신데렐라 스토리처럼 보이지요 ^^;; 과장하자면 드러커가 자신의 다음 세대 인물로 에더샤임을 선택했다 할 수 있으니까요. 이 책 정말 아끼며 읽었던 책입니다. 그만큼 울림도 컸구요. 서평을 적어놓은 것이 있어 트랙백 걸어봅니다.

    말씀하신 자동차의 패러다임은 제가 놓친 부분입니다. 다시 한번 읽어봐야겠네요 ㅡ.ㅡ 멋진 통찰 감사드립니다 ^^

    • BlogIcon inuit 2008.07.02 22:48

      드러커의 자동차는 맨 끝에 나오는데 나름 유용한 warp-up 이네요.
      트랙백 감사합니다. 얼른 읽어보러 가겠습니다. ^^

  6. BlogIcon 쿨짹 2008.07.01 08:24

    제가 전화 받은 그 분이었다면 아마 장난전화하지 말라고 호통했을듯 하네요. ㅎㅎ

    • BlogIcon inuit 2008.07.02 22:49

      만일 오일러 씨나 티모솅코 씨가 빔에 대한 자기 이론을 정리해 달라고 한다면요? ^^;

  7. BlogIcon Read&Lead 2008.07.03 16:48

    한발짝 물러서야 보이는 매직아이 같은 구조.. The definitive Drucker의 입체적 구조를 통찰하시는 inuit님의 혜안이 부럽습니다. ^^

    • BlogIcon inuit 2008.07.04 00:06

      에고. 민망합니다 정말.
      buckshot님처럼 치열하지도 치밀하지도 못한데 말입니다.

  8. BlogIcon 한때는 테리우스^^; 2008.07.04 09:54

    평생을 환자만 잘 보면 될 줄 알았는데, 갑자기 쬐그만 병원을 경영하게 되었죠. 경영이 뭔지 몰라, 이것 저것 공부도 해 봤지만...

    하지만, 답이 나왔죠 ...

    답이 없는게 경영이라구요.. ㅎㅎㅎ

    우연히 들어와 정신 없이 보다보니 시간 가는 줄 몰랐네요..
    가끔 와서 좋은 의견들 많이 배우고 가겠습니다. ^^

    • BlogIcon inuit 2008.07.05 09:51

      와. 한 때는 테리우스 셨나요. ^^

      글 읽어 주셔서 고맙습니다.
      어떤 형태로든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자주 놀러 오셔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