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v Nikolaevich Tolstoy

(Title) A calendar of wisdom

My ritual during a year
작년 10월 22일 격물치지님이 선물로 준 책입니다. 365일 각 날짜 별로 철학적, 종교적 잠언들이 적혀있습니다. 책을 받은 그 날부터 매일 해당 일자의 글을 읽었습니다. 순서도 카테고리도 없는 책이니 10월부터 읽어도 상관 없습니다.

회사에서 저녁을 먹고 난 후나 퇴근 전에 짬짬이 읽었습니다. 물론 주말이나 출장 분량은 돌아와서 속도를 따라잡습니다. 경을 읽듯, 염불하듯, 기도하듯 매일 읽었습니다.

어쩌면 책 자체의 지혜보다, 책을 대하는 마음에서 얻은게 클지도 모릅니다. 도 닦듯이.  


What is life?
가끔 제 오피스에 들어왔다가 직원들이 책 제목을 보곤 깜짝 놀랍니다.
인생이란 무엇인가?
삶의 근원적 회의를 느끼는지 궁금해합니다.

책의 생김새는 영어 제목과 딱 부합합니다. '지혜의 달력'. 강팍한 속을 부드럽게 하고, 매서운 눈매를 곱게 만들고, 날선 목소리를 눅이는 지혜가 매일매일 날짜에 랜덤한 주제로 적혀있으니까요. 그러나, '인생이란 무엇인가' 라는 한글 제목이 영 허황되지는 않습니다. 톨스토이의 의도도 그랬고, 천백페이지 넘도록 저자가 천착하는 주제가 바로 인생에 대한 내용이니 말입니다.

톨스토이 자신의 생각 뿐 아니라, 동양의 노자, 장자, 공자에서 서양의 플라톤, 아울렐리우스 등 고전의 지혜와 루소, 셰익스피어, 파스칼, 체호프 등 당대의 지성들 목소리를 망라했습니다. 러시아에서 인류 보편의 지혜를 간추렸습니다.

톨스토이가 정리한 지혜는 몇가지 갈래로 나뉩니다.
  • 기독교는 처음 당시의 종교로 회귀해야 한다. 사랑의 종교가 기독교의 본령이다. 교회나 성직자는 허울일 뿐이다.
  • 그 이름을 뭐라 부르든, 신은 있고 그 신성을 닮는게 우리의 사명이다. 신의 뜻을 따르는 길은 용서하고 사랑하는 것이다.
  • 전쟁은 그 어떤 목적으로도 관용할 수 없는 폭력일 뿐이다.
  • 참된 삶을 사는 길은, 베풀고 봉사하는 삶이다.
  • 스스로를 구원하고 고양하는 삶의 자세는 신성한 노동에 전력하는 일상이다.
  • 지식은 스스로를 알기 위함이다. 따라서 신의 길과 인간의 길을 알기 위해서만 필요하다. 지식 자체를 위한 지식을 지양하라.


The bible for atheists
제 블로그 이웃들은 잘 아시겠지만, 저는 무신론자입니다. 종교의 가치와 존재 의의를 인정하지만, 특정 종교의 의식이나 율법에 갇히지는 않습니다. 범신론이 맞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이 책은 무신론자의 경전이라 칭해도 부족함이 없습니다. 기독교적 토양에서 기독교의 한계를 절실히 깨닫고 이를 극복하려는 톨스토이의 열의는 동서고금의 종교적 지혜를 한권에 담아 냈습니다. 그리고 저는 삶의 바이블을 얻었습니다. 혹시라도 삶이 각박하거나 의미가 아스라해진다고 느껴질 때, 이 책을 한번 들쳐보기 바랍니다.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업을 죽이고 살리는 리더 간의 갈등 관리  (14) 2009.12.18
디자인이 만든 세상  (8) 2009.12.12
구글 웨이브는 성공할까?  (63) 2009.12.02
빌 브라이슨 발칙한 영어산책  (12) 2009.11.30
전략의 탄생  (28) 2009.11.1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