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thony Robbins

참 두꺼운 책입니다. 이 책에 대해 여러 할 말이 있지만, 두께에 대해 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800페이지임도 1200페이지 정도 되는 부피감이 느껴집니다. 물리적으로 책을 손에 들기도 어렵거니와, 심리적으로도 이 책을 가까이 두고, 또는 집중력 있게 읽기가 쉽지 않습니다.


시작부터 두께 이야기를 꺼내는 이유는 단순합니다. 그 살벌한 부피감에도 불구하고 충분히 읽어볼 가치가 있습니다. 서평을 보다보면 이 책 잡고 6개월 보냈다느니 1년 지나 다 읽었다는 이야기가 언뜻 보입니다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끝을 본 이들은 다 그만한 이유가 있을겝니다.


몇달 전인 2월에, 단단히 마음먹고 매일 한챕터씩 읽었습니다. 술자리에 다녀와서도 자기 전에 읽고, 야근에 지쳐 눈이 게슴츠레 감겨도 읽었습니다. 신자가 독경하듯, 선사가 도를 닦듯 닥치고 읽었습니다.


내안의 거인을 깨워라

어처구니 없게도, 이 두터운 책의 주제는 딱 하나입니다. 스스로의 잠재력을 극대화하자는 것이죠. 어찌보면 가장 상투적이면서 가장 전형적인 자기계발서입니다. 현세대 식자들에게 자기계발서는 - 대개는 그 내용도 잘 파악 못한채로 - 식상함과 진부함, 그리고 상업성의 징표처럼 인식되고 있습니다. 저 역시 몇개의 원전급을 제외하고는 자기계발서에 대해 매기는 점수가 박합니다.


그렇다면 이 책이 제가 높이 평가하는 원전(原典)인 ‘일곱가지 습관’이나 ‘GTD’ 반열에 드는 오리지낼러티가 있느냐, 그렇지도 않습니다.


대중강연을 통해 다져진 실력으로 논리를 쌓아올린 라빈스 씨의 주장은 군데군데가 어딘가를 무척 닮았고 낯이 익습니다. 성공한 강연자들이 종종 그렇듯, 이야기를 지루하지 않게 이끌어가는 재주는 있되 컨텐츠와 철학이 탄탄하게 짜인 것도 아닙니다.


Workshop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 이 책을 애호합니다. 읽으면서 많이 고마움도 느낍니다. 이유는 책 자체가 어떤 새로운 자기정돈(self organizing) 체계를 정립하여 논파하는 목적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이 책은 체계(framework)가 무엇이든 간에, 독자에게 실질적인 변화를 이끄는 것을 목적하기 때문입니다. 무언가를 가르치려 들기 보다, 옆에 붙어 변화를 돕겠다는 목표가 뚜렷합니다.


아주 거칠게 간략화하면, 책이 주장하는 방법론은 간명합니다. 프랭클린의 체계에 저자가 별도로 수련한 NLP(neuro linguistic programming)을 가미한 방법입니다. 거듭 말하지만 전 방법론 자체에 연연하지 않습니다. 제가 지금 사용하는 시간관리 기법은 프랭클린과 GTD를 혼합해서 제 나름대로 쓰고 있습니다. 물론 분석이 습성화된 제 눈에 NLP를 섞은 부분은 유니크함이 보이지만, 방법론으로서의 성숙도보다 결과의 담보력을 증강시키는 현실적 지향이 더 유효하게 느껴집니다.

Counselor

이 책은 분명 매력적입니다. 책의 전반적 인상은 고매한 학자가 강의하는 느낌이라기보다는, 산전수전 다 겪은 사촌형이 세상 풍파 겪어본 이야기를 침튀어가며 이야기해주는 그런 느낌입니다. 그래서 이 책의 내용을 키워드로 뽑아서 암만 설명해봤자 이미 여기저기서 들어본 이야기에서 한발짝도 더 못나갑니다. 그러나, 이 책을 하나의 이야기체계로 받아들이고, 그 중 몇가지라도 내면화하면 내적인 힘이 강해지는 느낌이 들 것입니다. 거기에서 이 책의 소임은 충분하다고 봅니다. 


삶이 정체되었다고 느낄 때, 무언가 변화가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 때, 큰 결단을 내리고자 할 때 이 책을 곁에 두고 저자와 이야기 나눠보면 분명 도움이 될 것입니다.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네치아에서 비발디를 추억하며  (0) 2012.12.14
배드 사이언스  (4) 2012.05.10
현대축구의 전술, 알고봐야 제대로 보인다  (4) 2012.04.14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  (8) 2012.02.26
오늘의 과학  (0) 2012.02.1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