멘토가 넘쳐나는 세상입니다. 저를 멘토처럼 생각하는 분들이 있지만, 저는 감히 '내가 아무개의 멘토다'라는 말을 없습니다. 그만한 인격과 역할모델이 없음을 알기 때문입니다.

 

어떤 개인이나 팀의 역량을 끌어올리는 역할로 보면, 코칭이 그나마 적합한 지칭입니다. 그래도 코칭이란 말도 버겁다고 생각했습니다. 제가 뭘 안다고 가르칠까요. 그러던 생각을 바꾸게 계기가 있습니다. 캠벨 알게 이후지요.

 

잘나서가 아니라, 동행하는 사람의 잠재력을 끌어올린다는 점에서 코칭은 의미도 있고, 도전해 볼만하다고 생각했습니다.

Coaching for performance

코칭에 관해 고전에 속하는 책인가봅니다. 이번에 처음 접했지만 1992년에 초판 이후, 이 책은 25주년 기념 재개정판으로 나왔다고 합니다. 읽어보니 고전의 향기가 물씬합니다. 기업 코칭의 초창기, 스포츠 종목에서 넘어온 코칭 문화의 원류가 슬몃 보입니다. 제가 존경하는 캠벨도 애플의 매니저가 되 전에 미식축구 코치였지요.

 

내용도 고전틱 합니다. 담백하지만 진지해서 문장에 힘이 있습니다. 읽으며 생각은, 요즘 경영책이 단짠맵신 꽤 자극적이구나 하는 겁니다. 확연히 요즘 책이 더 읽히긴 한데 조미료 맛도 강합니다.

 

책의 내용은 코칭에 관심있는 사람은 이래저래 접했을 내용입니다.

  • 답을 주지 마라. 질문해라.
  • Coachee의 역량을 이끌어내라. 낙관적 견해로 신뢰하라.
  • 잘못된 점은 사실기반으로 피드백 해라. 비난하면 수포로 돌아간다.
  • 코칭의 유일한 목표가 있다면, 각성과 책임의식(accountability)이다

이 책 고유의 틀짓기는 GROW 모델입니다.

Goal 코칭의 단기 및 장기목표 설정
Reality  현재 상황 파악
Options  가능한 대안과 전략 방침
Will 하겠다는 의지 확인

알맹이는 있지만, 딱히 프레임워크로서의 매력은 없는 모형입니다.

 

정리하면, 코칭에 대해 전혀 접해보지 않은 사람에겐 유용한 부분이 많습니다. 다만, 달라진 시대를 업데이트하기보단 증보판을 구성하기 위한 듯한 챕터들은 없는게 낫지 싶어 아쉽습니다. 예컨대 성과 코칭이 그렇습니다. 그리고 영적 코칭은, 수긍은 가나 너무 초월심리랑 엮이면서 배가 산으로 가는 느낌도 듭니다.

 

Inuit Points ★★★★☆

저는 의외의 부분에서 생각할 거리를 얻었습니다. 코칭의 끝판왕은 조직내 리더로서의 코칭인데, 몇 가지 부분이 와닿았습니다. 코치의 마음가짐을 익히면 코칭에 도움이 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거리 두기와 자각 돕기, 스스로 발견하기.

제가 못하는 부분이라 적어둡니다. 알려주는게 능사가 아니란 명심해야겠습니다. 주었습니다.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알코올과 작가들  (2) 2021.07.03
세상을 바꾼 다섯가지 상품 이야기  (0) 2021.06.26
코칭 리더십  (0) 2021.06.05
경험경제  (0) 2021.05.29
초집중  (0) 2021.05.22
위험한 생각들  (0) 2021.05.1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