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렙앤컴퍼니

오랫만에 보는 양질의 경영관련 국내 서적이다.
가상의 한계 기업이 BSC (Balanced Scorecard, 균형성과표)를 도입하는 과정을 소설로 쓴 것이다. 이점에서 요즘 유행하는 소프트한 경영서적이라고 볼 수 있지만, 품질이 차별적으로 좋다.
BSC에 대해서는 할말이 좀 있지만 나중으로 미루고..

이책의 장점은 아주 쉽게 읽힌다는 점이다.
화려하지는 않지만 탄탄하게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것이, 겅호, 하이파이브를 쓴 블랜차드를 연상케 한다.
(특히 회사에 몸담고 있다면) 독자가 동일시하기 쉬운 주인공에 몰입하여 난제를 하나씩 해결하는 모습을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한권의 끝이다.
이 과정에서 어떤 이는 대리만족을 느낄 수도 있겠다.
경영이 특정인 만의 고민거리가 아니라 모든이의 일상일진대, 전략과 실행의 일상화라는 일반적인 범주에서 BSC라는 하나의 문제해결방식을 따라가며 현재 마주한 위치에서의 고민을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둘째 장점은, 이런 저런 경영 툴에 익숙하다는 사람도 BSC라는 프레임 웍을 깊이 고민해볼 여유를 준다.
BSC는 하늘에서 뚝 떨어진 것이 아니라, 기존의 다양한 이론을 접목시켜 장기적 성장과 전략의 실행이라는 테마를 전면으로 내세우고 쉽게 따라하도록 간명한 네가지 키워드로 패키징한 것이다.
혹자는 너무 많은 경영이론에 질려서, 혹자는 이미 많이 속아서 BSC를 쉽게 폄하하곤 한다.
BSC는 그 자체로는 선도 악도 아니다. 잘 써서 성공하면 좋은 툴일 뿐이다.

소설의 형식을 빌리다보니 BSC에 대해 체계적으로 알기에는 적당하지는 않다.
그러나, BSC를 제대로 공부하려는 사람이 이책을 잡을리는 없으므로 별문제는 아닌듯 하다.
  1. BlogIcon 엘윙 2006.01.18 11:47

    쉽게 읽히나요? 정말이죠? 제목과 글씨체부터가 범상치 않습니다. 경영툴이라니. 아악!

    • BlogIcon Inuit 2006.01.18 22:50

      관심가질만은 한데.. MMORPG 보다는 확실히 덜 재미있습니다. -_-;

  2. BlogIcon 미리내 2006.05.30 11:03

    BSC의 요체는 전사적 참여로써 평가지표를 만드는 것으로 이해하고 읽었는데 맞는지 모르겠군요..

    • BlogIcon Inuit 2006.05.30 22:41

      네, '전사적 참여'와 '평가지표'는 BSC의 중요한 핵심 개념입니다.
      하지만 BSC를 특색 짓는 것은 '전략의 내재화'라는 관점으로 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일반적인 전략이 전략 프로세스와 실행 프로세스가 동떨어지는 단점이 있어 BSC는 이를 보완 하자는 개념이지요. 따라서 전사적 참여가 필수적이 되도록 평가지표를 잡는 것이고, 이런 측면에서 KPI와 외양만 유사하지 본질적으로 다른 함의를 갖고 있는 것입니다.

  3. 멜로디언 2007.01.24 13:13

    Inuit님!
    이 글 읽고 이 책, 다시 들춰보게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 BlogIcon inuit 2007.01.26 22:50

      트랙백 감사합니다.
      그런데, 저도 트랙백 걸었는데 어쩐일인지 안걸리네요. -_-

  4. qnseksrmrqhr 2010.03.06 15:12

    먼저 부드러움을 접목시키려 했다는 마음이 곱게 느껴집니다....부드러움에 매혹되지만 않는다면 역사철학도 어절시구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