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녀석이 똘똘한 것은 좋은데 그로 인해 자존심이 셉니다.
그래서 겸손함과 매너에 대해 이야기를 가끔 해주는 경우가 있습니다.

오늘도 주말이라서 부자가 레슬링에 팔씨름 등 힘겨루기도 하고, 온라인 스도쿠 게임도 하며 부대끼며 놀던 참에 생긴 일입니다.

아빠: (무슨 말 끝에) 그런데, 아들.. 친구들 앞에서 너무 잘난척 하면 안되는 거야. 알았어?
아들: 알았어요. (생각해보니 기분이 나빴는지)
근데, 왜 아빠는 잘난척하세요? -_-+
아빠: -_-;;; 아빠는 잘난척 하는게 아니야. 잘난거야. -,.-v
아들: 아냐. 내가 잘났어.
아빠: 아빠가 잘난거라니까.
아들: 아냐 내가 잘났다니까.

사태를 수습해야겠습니다.

아빠: 잘 봐봐. 아빠는 너같이 예쁜 아이를 낳았잖니. 그러니까 아빠는 '잘 낳은'거란 말이다. 그러니까 내가 잘난거야. 알았어? 그런데 너는 누굴 낳았니?
아들: ...
아빠: ^^v
아들: 난.. 이렇게 (손으로 제 몸을 그으며) 잘랐단 말이에요. 그러니까 나도 잘랐지.
아빠: o.O 크헉.. 그래 너 잘났다.

착하기만 한 큰 아이보다, 짖궂어도 도전적인 작은녀석이 든든한 느낌이 듭니다.

'日常 > Project 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로는 못당해  (12) 2006.09.21
아주 긴 산책  (14) 2006.09.18
기르발한 대답  (11) 2006.02.05
남의 잘못을 가리킬 때  (10) 2005.08.21
먹고 사는 법  (2) 2005.07.1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