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색 장정의 비주얼과 소리내어 읽을 때 연상되는 느낌이 시원한 책이다.
개인적으로 HBR을 통해 2002년 책속의 주요 툴인 전략 캔버스를 접했을때, 충격적 신선함을 느꼈지만 유용성에 대해서는 의구심이 있었고 하드디스크에 관련 내용을 클리핑 해놓고 잊고 지냈었다.
그러다가 진대제 장관의 소개로 정부에서 열풍이 불며 사회적인 이슈가 되어 다시 관심을 갖고 읽어보니 전략 캔버스의 맥락을 이해하게 되었고 쓸모가 있는 툴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블루오션.
경쟁에 의해 서로가 피흘리는 (Bloody) 레드 오션에서 벗어나서 전인미답의 신천지에서 달콤한 이익을 향유하자는 개념은 무척이나 매혹적이다.
책에 나오는 무수한 블루오션 사례를 접하면 전략을 담당하는 내 입장에서는 이 고달픈 레드 오션을 빨리 벗어나 블루오션의 세계로 가고픈 생각에 가슴마저 두근거린다.

하지만, 책의 지적과 사례같이 영원한 블루오션은 없는 법. 그리고 경영학적 툴이 유행처럼 모든 기업을 휩싸는 세태를 보았을때 이미 블루오션은 피로 물들기 시작하고 꿈속의 블루가 아닐런지.
매일 오는 다양한 메일에 심심치 않게 블루오션을 언급하는 자극적 제목이 달려오는 것을 보면 이 또한 하나의 유행이 되는 듯한 느낌이다.

아카데믹하게 보자면, 이 책에서 제시하는 관점은 대단히 가치있다.
공학적으로 말하면, 그간의 경영전략이 적용과 구사의 용이성을 위해 선형화(linearization)한 것이라면 블루오션 전략은 통합적으로 문제를 푸는 비선형(nonlinear) 스페이스를 다루고 있다.
그 비선형성은 고객의 가치를 중심으로 산업을 재조명하고 경쟁을 재정의하면서 uncharted water에서 미지의 가치를 찾도록 발상의 전환을 돕는다.

아무리 환상적인 framework이 나오더라도 결국은 실행력의 차이가 실력의 차이이고, 김위찬교수 팀은 실행의 문제까지 세심히 적어 놓은 점은 높이 평가할 만하다.

그간의 사고보다 차원을 하나 추가하도록 도움을 받은 점에서 이 책을 읽는 동안 행복을 느꼈고, 결국 실행은 나의 몫으로 남겨진 것 같다.
그것이 블루오션이 될지 deep space가 될지는 몰라도.

최소한 '보랏빛 소(정확히는 purple cow)'에서 컬러 마케팅에 당한 듯한 느낌은 없었고, 그래서 곁에 두고 곱씹어 보려 빌린책을 반납하고 주문을 해버렸다.
파란색이 서재에 포인트를 주면 소장가치도 있으니 말이다.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신의 미래를 바꾸는 Next Trend  (9) 2005.06.13
레밍 딜레마  (6) 2005.06.11
블루오션 전략  (7) 2005.06.04
달러의 위기: 세계 경제의 몰락  (13) 2005.05.09
Business is ... war.  (10) 2005.03.20
오.. 구글 데스크탑  (5) 2005.03.08
  1. 누드모델 2005.06.04 16:58

    선형, 비선형... -_- 무식을 느끼고 갑니다... <br />
    <br />
    이 책 너무 잘 나가던데... 직접 읽으면 비전공자도 이해할 수 있는 수준인가요?

  2. Inuit 2005.06.05 13:55

    네. <br />
    개인적인 견해지만, 누가 읽어도 자신의 상황에서 의미가 전달되는 부분이 많을 것 같아요.<br />
    내용자체는 평이하고 자세히 서술되어 있습니다.<br />
    군데군데 번역이 마음에 안드는 부분이 있지만 전체적으로는 내용 전달이 잘 되어 있구요.<br />
    <br />
    다만, 실제 회사에서 현업관련하여 유사한 문제를 고민해 본적이 없는 사람에게는 별로 와닿지 않을 것 같아요. 옳은 소리인 것은 알겠지만 곧 잊어버릴만한 이야기가 될 테니까요.<br />
    <br />
    다른 이야기지만, 책을 읽고나서 지나치게 맹종할 필요도 없다고 생각해요. 요즘 입만 열면 블루오션을 달고 다니는 사람이 많은데, 시간나면 진지하게 토론해보고 싶은 생각이 가끔 들지요.<br />
    <br />
    아무튼, 다양한 경영이론이 녹아있는 통합 프레임웍이라는 점과, 기업 생존의 핵심인 "가치"에 대해 넓은 관점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점에서 권하고 싶습니다. <br />
    누드모델님도 읽어보세요.

  3. ㅇ_ㅇv 2005.06.05 21:50

    오..이거 저도 이번주말에 읽고 있는데..<br />
    재미가 쏠쏠하네요..<br />
    물론 형만큼 와닿지는 않겠지만..^^<br />
    <br />
    암튼..요새는 어딜 가나 선수들과 &#039;그럴듯한&#039; 분석과 전략이 난무하는 환경인지라..<br />
    흔히 말하는 경쟁력은 &#039;실행(Execution)&#039;에서 나오는 게 아닐까 합니다..<br />
    그런 점에서 전 &#039;실행에 집중하라&#039;도 꽤 가슴에 와닿더군요..<br />
    <br />
    요새는 새출발 전이라..기대와 흥분이 교차하곤 하지요..<br />
    아직 현업에는 투입 안 됐지만..<br />
    제대로 방향을 잡았다는 강한 느낌이 드네요..<br />
    <br />
    앞으로 많은 도움을..ㅇ_ㅇv

  4. Inuit 2005.06.05 23:05

    ㅇ_ㅇv // &#039;실행에 집중하라&#039;는 내 블록 어딘가에 글이 있을.. 지도 몰라. (갑자기 가물가물)<br />
    <br />
    내가 늘 자네 보며 안타까웠던 점이 이번 이직으로 해결될 듯 하여 기쁘다.<br />
    새 직장에 간다고 무엇이 한방에 바뀔수는 없지만, 그리고 지금보다 오히려 못한점도 많이 보게 될 테지만, 그래도 이번 move는 전략적 함의가 많은 것이 확실하니까, 열심히 해보길 바래.<br />
    <br />
    가기전에 술한잔 해야지? 자리잡으려면 바쁠텐데..<br />

  5. ㅇ_ㅇv 2005.06.07 23:24

    요새..술이 너무 강해져서..<br />
    웬만해선..술자리를 사양하곤 하지요..<br />
    아무튼 날을 잡아BoA요..

  6. Inuit 2005.06.11 03:10

    ㅇ_ㅇv // 목요일에 너한테 연락하고 싶었는데..

  7. 문경락 2010.01.25 15:53

    말씀 잘 들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