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세 동양에서 최고로 강했던 사나이, 무사시입니다.
무사시는 13세에 처음 결투를 시작해, 29세까지 60여 차례의 싸움에서 한번도 지지 않았던 전설을 남겼습니다. 실력의 열세는 물론 단 한 차례의 실수에도 몸을 상하거나 목이 날아가는 진검승부였는데 말이지요. 연평균 4회, 또는 석달에 한번 칼싸움을 15년간 해서 지지 않았다는 사실은 단순한 스킬로 설명하기 어렵습니다. 고유한 방법론, 또는 전략이 있다는 뜻입니다. 그런 이유로 그린 씨의 '전쟁의 기술'을 비롯해 수많은 서양 전략책에서 인용된 바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야모토 무사시 (宮本 武蔵)

오륜서는 무사시가 자신의 병법을 직접 적어 제자에게 전한 책입니다. 여기서의 병법이란 칼을 운용하는 법과 싸움에 임하는 법, 그 이전에 스스로를 다스리는 법을 포함합니다. 무사시는 오륜서에서 29세에 대결 위주의 칼싸움을 접고 부대를 운용하는 전략에 탐닉했다고 밝힙니다.

책은 크게 다섯 꼭지이고, 그래서 오륜서입니다.
영어제목은 'The book of five rings'이지요. 오륜은 다음과 같으며 분량이 균등하지 않습니다.



병법의 기본이 되는 마음가짐과 수양에 관한 내용입니다. 큰 칼인 다치(太刀)와 작은 칼 가타나(刀)를 자유자재로 사용하는 니텐이치류 (二天一流)의 필요성을 역설합니다. 칼의 길고 작음에 얽매이지 말고 상황에서 최적의 대응을 할 수 있는 준비가 필요하다는 요지입니다.


싸움에 임하는 전략입니다. 주시(注視)를 통한 파악, 요동하지 않되 항상
적을 노리는 자세, 변화무쌍하게 대응하기 위한 무념무쌍의 타격 등을 적었습니다. 가장 중요한 키워드는 일격에 적을 베려는 목적의식(goal)과 기선을 놓치지 않는 주도권(initiative)입니다.
무사시는 말합니다.
  • 치는 것과 닿는 것은 전혀 다르다. 치는 것은 마음에 작정하고 확실히 치는 것이다. 마음먹고 행동하는 것이다.
  • 끈질김과 얽힘은 다르다. 끈질김으로 밀어 부치면 강하지만, 상대에 얽혀 들어가면 약해진다.
  • 적의 얼굴을 찌르려는 자세는 적을 뒤로 젖히게 된다. 이로서 허점이 생긴다. 항상 안면을 찌른다는 마음가짐을 잊지 말아야 한다.
  • 아무리 많은 적과 싸워 이겨도 원칙대로 해서 이기지 않으면 진정한 도라 할 수 없다.
  • 천일의 연습을 단(鍛)이라하고, 만일의 연습을 연(練)이라 한다.


싸움 자체의 기술입니다. 무수한 결전의 팁이 있지만, 핵심은 하나로 귀결됩니다.
매번 승부에 목숨을 걸고 싸워 죽지 않고 이기는게 중요하다. 적의 강약을 제대로 판단하고, 내 칼의 도리를 알고 단련하는 것이다.
짧은 글로 위치정하기, 기습이나 역습하기 등 디테일한 검의 운용에 대한 내용입니다만, 전략적으로 음미할 글도 많습니다.
예컨대,
아래와 같습니다.
적을 한번에 완전히 굴복시켜야 한다는 점
같은 전략을 세번 되풀이 하지 말기
교착에서 국면을 음미하며 빠져나오는 쥐의 머리-소의 목 전술
결정적으로 적을 내 부하처럼 여기고 다루기



현대인으로서 음미할 부분은 '불의 장'까지 입니다. 바람의 장은 각 검가의 가풍과 니텐이치류를
비교하여 차이를 명확히 하는 목적입니다. 무수한 비교가 있지만 메시지는 단순합니다.
실전에서 이기기 위해서 폼잡지 마라. 이기는 자가 최고다.
따라서 칼쓰는데 있어 이래야 한다고 말하는 프레임웍을 무용하다 말합니다. 제 프레임웍에 대한 관점과 온전히 같습니다.
자세란 칼을 드는 자세가 아니라, 모든 것에 있어 흔들림이 없는 확고한 태세를 갖추는 마음이다.

또한, 선수의 중요성도 역설합니다.
태세를 완벽히 하고 적의 칼을 막으려 별러도 수동적 입장이므로, 창과 긴칼로 울타리를 침과 다르지 않다.
반면, 이쪽에서 적을 공격할 때는, 울타리의 말뚝조차 창과 장검 구실을 할 것이다.



무사의 길을 충실히 하며 수양을 쌓으라는 짧은 장입니다.

마음과 정신을 닦아 觀(통찰력)과 見(주의력)을 길러 흔들림 없는 도를 깨치도록 합니다. 잡념에서 벗어나 공의 참경지에 이르는 길입니다.
사실 말만 쉽고 실행은 어려운 챕터입니다. 하지만, 보면 볼수록 가장 멋진 장이기도 합니다. 저도 불혹이 되어서야 진미를 음미하고 있습니다. 물론 아직 멀다 생각하지만 왜 마무리 장으로 空(void)의 장을 택했는지는 어렴풋이 알 듯 합니다. 또한 이 장이 있어 무사시가 검술가를 넘어 검성이 되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사실, 이 책은 정신의 수양에 관한 내용이 없다면, 실용 스포츠 매뉴얼일겁니다. 또한 무사시가 아니었다면, 그냥 한 유파의 교과서에 불과했을지도 모릅니다.
반면,
무사시의 흥미진진한 스토리를 기대했다면 이 책엔 없습니다. 결투 약속 잡아 놓고 잠을 자며 적을 하루종일 기다리게 했다가 단칼에 이겼다거나, 반대로 무리지어 기다리는 적에게 예상외로 빨리 나타나 닥치는대로 베어 버린 무용담 말입니다.

결국 무사시는 최고로 영리한 사나이였고, 그래서 최고로 강했습니다. 아마도 혈기 왕성한 29세에 칼을 칼집에 들인 이유도 그에 닿아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전략이 있던 사나이 무사시입니다. 오륜서에서 그 전략을 배우긴 어렵지만, 승부의 정신은 오롯이 느끼게 됩니다. 저는 아들과 함께 읽었습니다.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돌부처의 심장을 뛰게 하라  (14) 2008.06.22
부의 미래  (16) 2008.06.21
경제학 콘서트 2  (6) 2008.05.12
승자독식사회  (10) 2008.05.10
先富論 (선부론)  (8) 2008.04.2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