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드모델님이 예전에 홈 어드밴티지에 대한 영국 심리학회의 연구결과 기사에 대한 좋은 댓글을 달아 주셨습니다. 댓글로 쓰기에는 분량이 많아서 따로 포스팅을 합니다.


기사에서 언급한 홈 어드밴티지에 대한 연구는 타액의 남성 호르몬 증가를 토대로 텃세와 관련지어 결론을 내렸는데, 개인적으로는 공감이 가지 않지만 흥미로와서 올려 놓았습니다.

누드모델님은 댓글에서 NBA 플레이오프의 승률이 MLB 보다 높음을 예로 들어 경기장 구조상 응원열기가 더 상관관계가 있지 않을까 의견을 주셨습니다. 일리 있는 가설이라고 생각합니다. 홈 어드밴티지가 있는 것은 분명한데, 그것이 critical한지 또 어떤 영향을 받는지는 아직도 의견이 분분한 것 같네요.

방금 자료를 좀 찾아보니 흥미로운 결과가 있었습니다.
미국 각 스포츠별로 2004년 경기결과를 토대로 홈 어드밴티지를 정리해 놓은 사이트를 참조하면, 아래의 결과가 있습니다.
MLB : 0.1599
NBA: 3.1054
NHL: 0.07
NFL: 2.56
각 게임의 평균 득점을 고려하면 총득점의 5% 수준이 안되는 어드밴티지이지요. 물론, 박빙의 승부에서는 바로 이 차이가 승패를 결정지을 수도 있지만, 평균적으로 압도한 우세는 아닌가 봅니다. 또한, 경기장의 크기와는 어쩌면 무관할 수도 있어 보입니다.

반면, NFL의 경기 진행에 따른 홈필드 어드밴티지의 시계열 분석 자료를 보면 12주까지는 그 우위가 명확하지 않다가 13~16주에 강한 홈 어드밴티지가 나타납니다. 이것은 시즌 막바지에 응원열기가 뜨거워지는 경향이 있다는 측면에서는 응원열기와 함수관계가 있는 것으로 추측이 됩니다. 다만, 데이터가 평균임을 고려할 때 이미 플레이오프와 상관없는 팀은 막판에 다소 시들해질 수 있다는 점에서 시즌 막판의 체력적 부담과 장거리 여행의 결합으로 경기력이 약해졌을 가능성도 전적으로 배제하긴 힘들겠네요. 재미난 주제라서 좀 더 찾아보고 싶지만, 시간이 없어서 여기서 그치겠습니다. 누구 더 잘아시는 분 있으면 가르쳐주시기 바랍니다.

아무튼, 홈 어드밴티지는 유의미하게 있어 보인다는 것, 그 명확한 원인은 잘 모르겠지만 응원열기나 친숙함 등의 복합적 요인일 듯 하다는 것.
여기까지가 중간 결론입니다. -_-;

'Sci_Tech'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사이 워킹  (5) 2005.05.13
3월의 눈  (7) 2005.03.24
로또 마술?  (16) 2005.01.05
번역은 절대 쉬운일이 아니다  (14) 2004.12.30
Digital tatoo가 실현된다면..  (0) 2004.11.1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