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비행기 타고 밤 샌 후 도착해도 하와이는 아침 10시입니다. 시자적응에 최악인 상황입니다. 시차적응의 핵심은 첫 날이지요. 피곤하다고 오후에 한 숨 자면 계속 새벽에 깨고 다음 날 낮에 졸게 됩니다. 그러고나면 밤에 다시 잠을 설치게 마련이지요.

정신도 몽롱하고, 속은 부글부글 끓는 상태. 어디 허리라도 좀 뉘이면 좋겠다고 간절히 바라던 그 시점. 드디어 우리도 오후 세 시도 안 되어 호텔에 도착했습니다.
호텔은 생각보다 깨끗하고 위치도 좋습니다. 무엇보다 와이키키 해변이 한 눈에 보이는 풍광이 좋습니다. 짐 풀고, 간단히 씻고 나니 시간이 애매합니다. 저녁 먹기 전까지 아이들을 재미나게 해줘야 합니다. 아니면 삼손도 못 든 눈꺼풀과 싸워야 하지요.
다행히 호텔 10층에 야외 수영장이 있습니다. 아이들을 데리고 올라갔지요.
언제 해롱대던 시절이 있었는지. 아이들은 자체 충전 에너지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신나게 놉니다.
전 아이들 보호자를 자처하면서 느긋이 벤치에서 책을 읽습니다. 드디어 휴양지 기분이 나기 시작하는군요.

* * *

드디어 저녁도 먹고 이젠 최대한 버텼다가 못 이기는 척 잠들면 됩니다. 마트에서 가벼운 장을 보러 들어 갔다가 아들 컨디션이 너무 안 좋아 숙소로 발을 돌렸습니다. 지나다가 본 와이키키 해변은 마법에 걸린듯 아름답습니다.
물에 발 담가도 돼요?
어? 엉..
말이 끝나기도 전에 아이들은 순간 이동을 합니다.

아이들과 함께 준비하여 도착한 하와이.
그 첫 날의 저녁은 기대 이상으로 아름답게 저물어 갔습니다.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Hawaii 2009] Polynesian isle  (22) 2009.08.07
[Hawaii 2009] Oahu rounding  (16) 2009.08.06
[Hawaii 2009] Pali Outlook and Aloha Tower  (26) 2009.08.03
Dubai 2006: (5) 사막의 밤은 아름답다  (22) 2006.11.22
Dubai 2006: (4) Rock'n'Roll Dune Buggy  (6) 2006.11.1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