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차는 빅 아일랜드에 갔습니다.
빅 아일랜드는 이름 그대로 하와이지요. 오아후와는 다른 섬이기도 하고 거리도 꽤 되어 비행기로 가야 합니다. 우리나라로 치면 놀러가 서울에 머물다가 제주도 가는 셈입니다. 온 가족이 아침 일찍 일어나 비행기 타고 바다를 건넜습니다.
도착 직전에 보이는 섬의 모습은 그야 말로 입이 딱 벌어집니다. 4000m가 넘는 산이 비행기 고도보다 높이 버티고 서 있는 그 위용과, 산 정상에서 해안까지 부드럽게 떨어지는 그 한 없는 경사는 정말 이채롭습니다.

빅 아일랜드의 또 다른 별명은 젊은 섬(young island)입니다. 풍광이 오아후랑은 또 다릅니다. 거칠고 다듬어지지 않은 원시의 느낌이 곳곳에 가득합니다. 우리가 내린 곳은 섬의 동쪽 힐로(Hilo)입니다. 섬의 서쪽은 커피로 유명한 코나 지역이고 평탄한 지형의 휴양지나 농장입니다. 반면 동쪽은 활화산 사이에 자리잡고 비가 많이 오는 지역입니다. 이 큰 섬에 겨우 13만명 정도가 산다니 재미 있지요.

장터(farmer's market)에 갔습니다. 놀라운건 친숙한 재료들이 즐비하다는 겁니다. 마늘, 생강, 양파, 고추와 배추. 이게 다 김치 재료지요. 실제로 빅 아일랜드는 동양인 비중이 많아 김치가 익숙하다고 합니다. 한국식당 아닌 일반 식당에서도 김치가 곧 잘 나온다네요. 또한 어떤 한국 분은 김치공장을 세워 큰 돈 벌었다고도 전해집니다.
빅 아일랜드는 딱 우리 시골 같은 느낌입니다. 가방을 길에 놔 두어도 아무도 손 안대는 그런 심성이랍니다. 모든 사람이 서로를 알아 잘못을 저지르면 일종의 명예형이 가해지기 때문에 범죄가 없답니다. 쉽게 말해 엄마 욕먹게 한다는거죠.
실제로 오아후랑은 달리 가이드 분이 어딜 가나 차 문도 안 잠그고 시원시원하게 다니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빅 아일랜드를 간 유일한 목적인 활화산입니다. 최근까지 폭발을 한 킬라우에아 (Kilauea) 화산 국립공원에 도착했습니다. 거대한 칼데라 지형속에 연기가 모락모락 피어오르는 모습은 장관이지요. 이날은 유황냄새가 심해서 경고 문구가 많이 보이더군요.

빅 아일랜드를 이해하기 위한 중요한 키워드는 바로 펠레(Pele) 여신입니다. 불의 여신이자 화산의 주인입니다. 화산 섬유를 펠레의 머리카락으로 부르듯 모든 신화가 펠레와 연관되어 있습니다. 하긴, 그 거대한 화산을 보고 여신 설화 하나 못 만든다면 창의력이 빵점인 부족이겠지요.

몇 년 전 흘러간 용암의 자국입니다. 여기 뿐 아니라 온 언덕이 각 연대별로 흘러간 용암자국 투성입니다. 이렇게 용암은 바다로 흘러 새로운 땅을 만들고, 그 땅은 흙이 되고 곡식을 자라게 하여, 세상이 됩니다.
저 멀리 바닷 속에서 분출되는 화산은 바다를 메워가며 섬을 만들고 있지요.

곳곳에 널려 있는 엄청난 폭발의 흔적들, 분화구입니다. 아래 분화구 같은 경우 30년전만 해도 그냥 까만 용암자국이었는데 어느새 숲이 자라고 있다고 합니다.

그 이면에는 고마운 식물이 있습니다. 용암 속에서 자라는 식물이지요. 오히아 레후아(Ohia lehua)라고 합니다. 전설에 의하면 펠레 여신이 사랑한 목수 오히아가 구애를 거절해 용암에 영원히 처하는 형벌을 받았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 거절의 사유인 오히아의 여인 레후아도 따라서 용암속을 들어왔다고 합니다. 실제로 검디 검은 용암 속에 붉은 꽃과 푸른 수목을 보면 경탄이 나옵니다. 저들 덕에 저 용암이 숲을 기르는 흙이 되니 말입니다.

인당 300달러나 하는 비싼 투어였습니다. 하지만 평생 잊기 힘은 엄청난 구경을 했습니다. 바로 지구의 생성 모습입니다. 뜨거운 마그마가 지표 위로 분출되고, 분화구를 지나 흘러 내린 용암은 바다로 달립니다. 바다는 용암과 닿아 수증기가 피어나고, 용암은 굳어져 바위가 됩니다. 거기에 자라나는 풀들은 끊임없이 바위를 삭여냅니다. 바위는 흙이 되고, 흙에서 새로운 식물들이 자랍니다. 비와 바람이 어울려 비옥한 대지가 되어 무엇을 심어도 잘 자란답니다. 심지어 마늘, 생강에 배추까지 자랍니다. 그 풀들은 인간을 먹이고, 동물을 키웁니다. 그렇게 물상의 순환이 한 섬에 응집되어 있습니다.
섬 하나를 본게 아니라 거의 모든 지구의 역사를 본 셈이지요.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Hawaii 2009] Rainbow Paradise  (24) 2009.08.13
[Hawaii 2009] Under the sea, Hanauma Bay  (36) 2009.08.11
[Hawaii 2009] Polynesian isle  (22) 2009.08.07
[Hawaii 2009] Oahu rounding  (16) 2009.08.06
[Hawaii 2009] 잠 들지 마라  (16) 2009.08.0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