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재 글에서 밝혔듯, 가뜩이나 바쁜 삶이 올해 들어 더 분주해졌습니다.

블로깅에 드는 시간이 그리 크겠습니까.

하지만, 뒤치다꺼리 하지도 못할 구석을 방치하고 싶지 않았습니다.


올해의 끝자락.

갑자기 한가해졌을리야 없지만, 이제 겨우 삶이 다시 통제 가능한 수준으로는 된 것 같습니다.

그래서 슬슬 워밍업을 하려 합니다.

그렇다해도 당분간 본격적인 글은 쓰지 못할 것 같고, 책 읽은 내용 함께 나누는 것부터 시작하려 합니다.

 

그간 주로 트위터로 짧은 이야기를 하는데 익숙했습니다.

편하지만, 호흡 짧은 이야기는 성미에 안 맞았는데 숨은 넉넉해서 좋습니다.


하지만, 블로깅 초보처럼 벌써 대형사고 하나 쳤습니다.

그간 비공개로 돌려놓았던 글을 공개화하는데, 이게 그만 트위터로 대량 방출이 되어버렸습니다. -_-

타임라인을 어지럽혀버린 팔로워 님들께는 죄송하다고 다시 말씀 드립니다.


RSS 구독 끊으신 분들은 다시 등록해주시면 편히 보실 수 있습니다. ^^


이번 주말께부터 짬짬히 글을 올리겠습니다. 

다시 만나서 반갑습니다! ^^



'日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는 닮는다  (1) 2013.11.09
다시 초심으로  (2) 2012.04.28
결국 주례  (12) 2012.04.23
노화의 증상  (6) 2012.04.19
매운 사월에  (2) 2012.04.0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