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타는 아빠의 아들은 자전거 타고 
산 좋아하는 집은 산에 있고
책 좋아하는 집안은 책 읽고, 
TV와 낮잠을 즐기는 집은 또 그러하다.

하기 나름이고 본보이기 나름이기도 하다.
그래서 부모는 바쁘다. 
고단한 일이다.



'日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는 닮는다  (1) 2013.11.09
Warming up  (20) 2012.12.13
다시 초심으로  (2) 2012.04.28
결국 주례  (12) 2012.04.23
노화의 증상  (6) 2012.04.19
매운 사월에  (2) 2012.04.05
  1. 쉐아르 2014.03.25 07:12

    근데 왜 저희 집 큰 아이는 저를 안 닮을까요? ㅡ.ㅡ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