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에 관한 제 세계관은 이전의 시장효율성에 관한 포스팅버핏-소로스 마법 이야기 등에서 소개드린 바 있습니다. 고백하자면, 주식으로 돈 까먹은 적은 없지만 큰 돈 역시 벌지 못했고, 그나마 월급의 수익률이 가장 좋은 형편입니다.
하지만 장기적 투자라면 주식이 매우 중요한 포트폴리오의 한 축이라고 믿고 있으며, 그런 관점에서 장기투자와 가치투자에 관심을 갖고 포트폴리오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준형, 이학렬

마침 봄맞이 포트폴리오 재점검차 머리도 식힐겸 집어든 책입니다.
요즘 주식에 관한 책이 좀 많습니까. 각각 나름대로 차별점을 갖고 대박을 꿈꾸며 서점을 장식합니다. 대개의 책들이 반짝 몇몇 초짜 투자가들의 손을 타고는 사그라 들지요. 중소형 주식이 그러하듯.
이 책은 큰 기대 없이 샀다가 의외로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현역 증권기자 두 분이 쓴 책 답게, 현실감 있고 간결하며 매끄럽습니다.

책의 구성상으로는 일반적이라고 해도 무방합니다.
주식 시장의 과거 특성, 시장의 이면 이야기, 선물-옵션 이해, 기술적 분석, 공시자료 읽는 법, 펀드 설명 등입니다. 하지만, 생생한 이야기가 간결한 이론과 잘 어울어져 있어 잘 만든 일식 요리를 먹는 기분입니다. 눈도 즐겁고 입도 즐겁고.

주식의 원리나 시장 돌아가는 부분에 대해 비교적 잘 아는 저임에도 불구하고, 이번에 새로 배우고 느낀 점도 많았습니다.
저와는 상관 없다고 전혀 관심이 없던 기술적 분석의 시장심리적 특성에 대한 중요성을 깨달은 계기이기도 하고, ELS, ELW 등 새로 나온 파생상품의 특성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해 볼 좋은 기회기이도 했습니다. 여기까지만 해도 전 본전을 충분히 뽑았습니다.

사소한 아이디어들도 많습니다.
예컨대 적립식 펀드는 대부분 월말에 넣기 때문에 날짜를 좀 당기면 월말 상승효과를 피할 수 있겠지요. 국공채와 배당수익률이 상쇄효과가 있는 그래프를 보면 의미있는 포트폴리오 구성도 머릿속에 그려집니다. 지수와 선물을 통한 헷징이 더 쉬워진 시장 상황을 이용하면 극적인 재앙을 피하기도 가능합니다.


제목과 관련해 말하면, 이 책을 보고 10년후 부자될 방법이 기술되어 있지는 않습니다. 그런 기대감으로 이 책을 집는다면 매우 섭섭할지도 모릅니다. 이런저런 종류의 음식을 먹었는데 배는 허전한 일식처럼요. 하지만 이 책은 자신의 투자 스타일을 개발하기 위해 어디서부터 시작할지 알려주는 길라잡이 역할이 딱입니다. 허황되지 않은 정파 무공으로 주식한번 해보겠다면 좋은 참고가 될테지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