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대학시절은 완전 아날로그였지요. 선생님이 분필로 판서하시고, 학생은 노트에 필기합니다. 다행히 XT (8086)나 AT (80286) 등 성능이 개량중인 PC가 있어서 과제는 컴퓨터로 제출했습니다. 보석글은 일찍 갖다 버렸고, 아래 한글이면 행복했지요. 숙제 끝날즈음, 9핀 라인 프린터가 찍찍거리면 퀭한 눈으로 담배 한대 꼬나 물고 다소 느긋해하던 시절이었습니다.

프리젠테이션이란 말조차 낯선 채 학부를 졸업했습니다. 대학원에 가서야 갑자기 프리젠테이션을 집중 교육 받았지요. 제 사수인 선배는 랩에서 내려오는 비기를 자상하게도 전수해 줬습니다. 빈 종이에 스토리보드 만드는 법, TEX으로 수식 적는법, 그래프를 출력하고 복사해서 오려 붙이는 법 (copy & paste를 직접 손으로 해보신 분?), TP 뜨는 법, OHP 쓰는 법 등 말입니다. 당시는 그래프 인쇄 자체도 skill set이 필요하고 복사기도 한번은 배워야 쓰던 시절이었습니다.

요즘 학생들은 OHP를 아는지 모르겠습니다. 요즘 프로그래머가 천공카드 전해듣기만 했듯 말입니다. 나름 OHP를 이용하는 기교들이 있었습니다. TP 갈아끼우는 테크닉, 볼펜으로 라인을 포인팅하여 강조하는 법, 종이로 문단 아래를 가리기, TP 두개를 겹쳐 비교와 애니메이션을 하는 등.

그리고는, 회사에 들어가자 마자 신입사원 시절부터 많은 프리젠테이션을 도맡아 했습니다. 임원 보고, 영어 발표, 학술 발표, 강의 등등.

MS사에서 파워포인트가 나오고 얼마나 편해졌는지. OHP에서 사용하던 모든 기능이 더 잘 구현되어 있어서, TP 만드는 수작업보다 발표에만 집중해도 되니 참 좋았습니다.

막 배운 프리젠테이션을 좀 더 체계화한 계기는 단연 비즈니스 스쿨이지요. 전문적인 강좌를 통해 제가 알던 지식과 팁들이 하나의 구조로 설명 가능해졌습니다. 물론, 이 때도 포인터를 쥐고 살았습니다. 팀 발표를 주로 맡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Garr Reynolds

(원제) Presentation Zen: Simple ideas on presentation design and delivery


최소한 프리젠테이션은 이골이 난 저입니다. 그리고 세상엔 MS 파워포인트가 있습니다. 아무나 그 소프트웨어에 글 적어 놓고, 프리젠테이션 한다고 나서는 시대입니다.

그래서 이 책에 열광하는 이가 많은지 모르겠습니다. 사실, 프리젠테이션의 핵심을 잘 정리한 책입니다. 대부분 공감하고, 배울 점이 많습니다. 프리젠테이션에 대해 입문서로도 추천할만 합니다.

다만, 모두가 좋다하면 무비판적이 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래서 Good to great에도 일부러 딴지를 놓은 바 있습니다. 이번에도 저는 이 책의 주의사항만 말하고자 합니다.

1. 프리젠테이션 젠의 원칙을 이해한 후 잊어라.
설마 그런 일은 없겠지만, 보고서를 방불케 하는 발표 자료 (slidecument)가 유행하듯, 젠 스타일도 또 하나의 일시적 유행(fad)이 될까 우려스럽습니다. 실제로, 인터넷 다니다 보면 겉멋만 든 zen 스타일의 발표자료가 심심찮게 보이기 때문에 하는 말입니다.

제발 부탁인데, 이 책 무조건 따라하지 마십시오. 초식 좋아하다가 주화입마에 빠집니다. 책에서 말하는 감성적인 접근, 핵심을 때려주는 촌철살인은 어마어마한 내공이 받쳐줘야 가능한 일입니다. 프리젠테이션의 禪師나 가능한 일입니다.
어설피 그림 몇장에 메시지 몇줄로 때우려다가는 정말로 큰 코 다칩니다. 전해줄 스토리가 없고, 책 한권을 한 문단으로 요약할 능력이 안되는 이가, 자료만 zen 스타일로 만들었다고 안 되던 발표가 잘 될리 없습니다. 글의 양이 비슷해도, 의미는 '지나가다'님 댓글과 하이쿠간 간격과도 같습니다.

2. zen 스타일이 부적절한 프리젠테이션은 수두룩하다.
이 말 오해 없기 바랍니다. 선수는 어떤 장비로도 플레이가 가능합니다. 저 역시 어떤 프리젠테이션도 zen 스타일로 할 수 있습니다. 미분방정식을 사용한 금융공학을 젠 스타일로 설명하라해도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어느게 효율이 있느냐의 이슈입니다. 디테일한 부분을 논의한다든지, 과정과 협의가 중요한 부분에서 젠 스타일로 어설피 접근하면 사실 호도 내지는 일방적 주장에서 그치고 말 뿐입니다.

3. 이 책은 관행적 프리젠테이션 스타일을 안 써도 된다는 면죄부가 아니다.
다만 다른 방법으로 생각해볼 옵션을 주는겁니다. 목마를 때 물이 무난하지만, 10시간 수술 마친 환자와 2시간 축구하고 나온 선수의 갈증 푸는 방법이 다르면 더 효율적인 이치와 같습니다. 효과는 결국 동일합니다.
도서관에서 공부하고, 서재에서 사색하고, 산사에서 선을 닦듯, 때와 장소의 맥락이 달라지기도 합니다. 물론 공부의 깊이를 더하는건 똑같습니다.
그런면에서 책의 주장은 '프리젠테이션 스타일로서의 zen'입니다.

4. HD Presenta禪
이 책을 격하게 단순화하면 HD presentation입니다. 젠 스타일하면 퍼뜩 짚이는 그 부분이 그렇습니다. 순전히 기술적으로는, 관성적 평균보다 정보 취득-가공-처리-검색 기술이 발전했기 때문에 그만큼 해상도를 올려보자는 의미입니다. 비주얼의 장점을 극대화하자는 뜻입니다. 감성이 온전히 대화에 집중하도록 여유를 주자는 방식입니다.

5. 프리젠테이션의 원칙은 늘 그대로이다.
그 외의 모든 사항은 전통적인 프리젠테이션의 황금률입니다. 핵심 메시지에 집중하고, 청중과 교감하는 발표말입니다.

이 책을 보고 내내 끄덕끄덕 공감했다면, Garr의 뛰어난 프리젠테이션에 설득되었을 뿐입니다. 사실, 그도 TED의 위대한 연설가들 비디오를 지하철 출근길에 ipod으로 보며 공부하는 영원한 수련자의 입장일 뿐입니다. 저는 연말 전사 프리젠테이션에 zen 방식을 사용해 봤습니다. 당시의 분위기에 적절히 어울렸습니다. 그러나 다른 프리젠테이션은 다른 방식을 사용할 예정입니다.

결국, 그가 정제해서 전달한 교훈을 삶 속에 어찌 들여 놓을지는 독자이자 프리젠터인 당신의 몫입니다.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뇌, 욕망의 비밀을 풀다  (32) 2009.01.27
성공하는 사람들의 대화술  (10) 2009.01.25
당신 인생의 이야기  (30) 2009.01.05
느끼는 뇌  (24) 2009.01.02
코끼리와 벼룩  (6) 2008.12.2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