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학을 비즈니스 스쿨에서, 책으로, 그리고 현장에서 배우고 익혀온지 오래 되었습니다. 이런 제게 한명의 스승이 있다면 드러커입니다.

 

드러커 사후 새로운 책이 나오지 않아 아쉬워 하던 , 우연히 책을 접하고 바로 사서 읽었습니다.

 

(Title) Five most important questions

Frances Hesselbein, Joan Snyder Kuhl

결론부터 말하면 얄팍한 책입니다. 부피가 얄팍하고 내용마저 그렇습니다. 아주 엉망은 아닙니다. 드러커 사고체계의 일부를 근간으로 했기에, 저는 읽는동안 즐겁고 좋았습니다. 영감과 에너지도 많이 받았고요.

 

다만, 책의 생산과정은 짚어둘만합니다. 어찌보면 한두페이지로 요약 가능한, 드러커의 위대한 질문 다섯가지를 이사람 저사람 해석하고 말을 덧댄 구조입니다. 맞아요. 사골국물 같아요. 진하다기 보다는 한조각 넣고 냄비 가득 물부어 우리고 우려먹는.

 

한가지 있습니다. 책의 저자는 비영리 기관의 수장입니다. NGO라도 조직운영을 하고 경영을 해서 성과를 내야 합니다. 오히려 재무와 미션적 비전이 뒤섞이면서 동기부여가 어렵기도 하니 오히려 좋은 사례가 있습니다.

 

하지만 글로 판단되는 책의 저자는 기업경영 경험이 없는 한계가 명확합니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여러 기업가의 쪽글을 실었는데, 논점도 통일이 안되고 중구난방 떠드는 옴니버스가 되어버렸습니다. 공동저자인데 '나는'이라고 말하면 누가 말하는지 화자를 찾기도 힘듭니다.

 

단점은 여기까지 말하고, 드러커의 다섯가지 질문으로 넘어갑니다. 이것만 알면 책은 소화한겁니다.

 

      다섯가지 질문들

  1. What is our mission?
    우리조직이 어떤 존재로 기억되기를 원하는가?
    이것을 왜 하는가?
    우리는 얼마나 잘하고 있는가?
  2. Who is our customer?
    우리의 1차 고객은? 우리 활동을 통해 삶이 변화되는 사람
    얼마나 팬을 만들고 있는가?
  3. What does the customer value?
    고객이 원하는 가치는?
    고객으로부터 얻어야 하는 지식은?
    그 지식을 얻기위해 해야할 일은? 
  4. What are our results?
    결과를 어떻게 전파하고 있는가?
    성공을 거두고 있는가?
    강화하거나 버릴 것은 무엇인가?
  5. What is our plan?
    목표는 무엇인가?
    미션을 바꿔야하는가?

읽다 드러커님이 돌아오셔서 죽비로 친듯한 깨우침을 얻은게 있습니다.

확신이 지나치고 오래되면, '고객에게 가치를 전달하고 있는가' 묻지 않고 '우리 원칙에 부합하는가'만을 묻는다.
사실이 판단을 대신하는 것은 아니며 과학적 경영이 리더십을 대체하는것은 아니다.
계획은 분석 뿐 아니라 용기, 경험, 직관, 육감도 중요하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
계획은 기술이 아니고 책임이다.
고객의 삶과 삶의 조건이 우리로 인해 얼마나 변화했는지?
우리는 우리 자원의 투입을 정당화할만큼 이 분야에서 충분히 뛰어난 결과를 얻을수 있는가? 만일 아니라면 방향을 바꿀 수 있는가?
미래의 준비는 예측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 무기고의 무기같은 것이다.

 

내용을 요즘 버전, 스타트업 형식으로 바꿔 쓴게 OKR입니다.

 

Inuit Points ★★★★☆

내용이 짧고 간결해 읽힙니다. 하지만 억지로 부피를 만들려고 함량 높지 않은 글들을 잔뜩 엮은 부분은 못마땅합니다. 기업경영보다는 비영리 단체적 시각으로, 편향되게 써진것도 아쉽습니다. 아쉬움은 진짜 드러커를 꺼내 다시 읽어야 비로소 개운해질듯 합니다. 어쩌다 드러커 재단이란 이름을 양반이 얻게 되었는지 궁금합니다. 어쨌든 짧은건 미덕이라 단시간에 회사 비전과 미션 설정하려는 사람에겐 긴급처방으로 유용할 같습니다. 책의 품질은 별셋, 드러커 팬심으로 하나 추가해서 줍니다.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피터 드러커의 최고의 질문  (0) 2019.05.18
히트 메이커스  (0) 2019.05.12
최강의 식사  (0) 2019.05.04
일단 오늘 한줄 써봅시다  (0) 2019.04.13
21세기를 위한 21가지 제언  (0) 2019.04.07
우아하고 호쾌한 여자축구  (0) 2019.03.3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