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는 항상 어렵습니다.

 

전문 작가조차 글쓰기 어렵다는 말은 항상 합니다. 그럼에도 글쓰기는 매력도 있고 쓸모도 많습니다. 실은 글쓰기는 우리가 먹고, 말하고, 걷는 것처럼 역사시대 이후로는 자연스러운 일입니다. 그럼에도 글쓰기는 노력이 들고 겁이 나고 어렵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EBS PD 김민태 저자가 글쓰기에 대한 책을 냈습니다. '아이의 자존감',  '나는 고작 한번 해봤을 뿐이다' 비롯해서 '일생의 ', '부모라면 그들처럼' 이어 나온 신작입니다.

김민태

나랑은 개인적인 친분도 두터운 저자인데, 처음 '글쓰기에 관련한 ' 쓴다고 해서, 이미 많이 나왔는데 필요할까 생각은 들었습니다. 그러나 그의 치열한 글쓰기와 기획력을 익히 알고 있고,  이미 베스트셀러를 양산했던 작가인지라 어떤 책이 나올지가 오히려 기대되었습니다.

 

나왔다는 소리 듣자마자 사서 읽었고, 역시 김민태다, 그런 생각만 들었습니다.

 

우선 책은 글쓰기 교본이 아닙니다. 쓰는 법에 대한 책은 많은데, 책이 겨냥하는 지점은 마음가짐입니다. '잘쓰기'보다는 '써보자'입니다.

읽기에서 쓰기로 넘어가는 순간, 삶이 극적으로 변하기 시작했다.

글써서 얻는 내면의 변화, 정신의 성숙, 그리고 성취적 쾌감에 대해 논합니다. 일단 써보면 알게되는 다양한 층위의 유익함을 담담히 적습니다. 그렇지만 메모 습관에 대한 이야기는 아니고, 글쓰는 법을 목적합니다. 2천자 분량의 제법 부피있는 , 그리고 나중에 혹시 낼지도 모르는 책까지.

 

실제로 저자의 격려에 힘입어 책을 저자들이 많다고 합니다. 저도 즐겁게 읽은 김유열 PD '딜리트' 일례지요.

 

김민태 작가의 글은 예전부터 매력있다고 느껴왔습니다. 글이 간결하여 힘있고, 군더더기 없어 감성적이고, 솔직해서 친근한 필치입니다. 사석에서 어찌 글을 쓰냐 물었더니, 글을 써서 재주부리지 않으려고 노력합니다' 답을 들은 있습니다.

 

책을 읽다보니 그의 글쓰기 마음가짐도 진하게 느껴집니다. 고치고 고쳐쓰며 좋은 글이 나올때까지 몰입하는 모습도 상상이 갑니다. 그리고 진솔하지 못한 글을 스스로 발견하면, 썼구나 자책하는 마음에서, 저는 범접하기 힘든 진짜 작가의 풍모도 느껴집니다.

 

실은 작가 자체가 매사에 진지하고 탐구적입니다. 주제에 꽂히면 직성이 풀릴때까지 파고 팝니다. 글쓰기만 해도 그가 글로 완성하기 위해 수십권 읽고 수개월을 틀어 박혀 빚어낸 글입니다.

 

'창의성을 지휘하라'에도 나오지만, 성공을 거둔 조직이나 개인은 다음 성공을 이루기가 힘듭니다. 성공이 짐이 되어 다음 작품에는 한붓을 놓기가 두려워지기 때문입니다. 급한 마음에 성공의 공식을 답습하면 망작이 나오기 십상이고요. 그런면에서 아이, 습관, 다른 주제로 베스트셀러 목록에 올랐던 작가가, 글쓰기로 찾아와 들려주는 많은 이야기들은 대단합니다.  

 

Inuit Points ★★★★☆

작가랑 친분이 있다보니, 인물을 곁들여 책에 대한 인상을 적었습니다. 글은 읽히고 울림이 있습니다. 한줄 써보게 도와주려는 작가의 마음이 전달됩니다. 저는 딸과 아들에게도 읽어보라 했고, 만족스럽게 읽었답니다. 글쓰기 재주가 아니라, 글쓰는 습관에 대한 책입니다. 생각을 깊게 하고 삶이 실해지는 재미를 느끼면, 책은 인생의 책이 될지도 모릅니다. 전환점의 이정표일것이니까요. 별은 넷만 주었습니다. 의미로 다섯 주고 싶지만, 친구 디스카운트를 하는게 적절한 처신 같아서 그랬습니다.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단 오늘 한줄 써봅시다  (0) 2019.04.13
21세기를 위한 21가지 제언  (0) 2019.04.07
우아하고 호쾌한 여자축구  (0) 2019.03.30
구글이 목표를 달성하는 방식 OKR  (0) 2019.03.23
스마트 프라이싱  (0) 2019.03.16
창의성을 지휘하라  (0) 2019.03.03

호불호가 갈리는 하라리입니다.

간축에 인간을 올려 놓고양한 측면에서 생각할 거리 글을 좋아합니다. '호모 사피엔스'양한 생물학적 유일하게 진화 성과를 인류의 과거 들여다보는 이야기입니다. 기반하에 신의 권위에 도전하 인간의 미래 상상한 '호모 데우스' 찬사와판이 엇갈리지만 기발 상상이었지요. 호모 데우스 읽으면 호모 사피엔스는작을 대비한 101 교재였다는 생각마저 듭니다.

Yuval Noah Harari

(title) 21 lessons for the 21th century

 

21가지 '교훈'이라는 원제 전혀 다른 뉘앙스로 멋대로 바꿨는지 모르겠습니다. 아무 책은 과거 미래 이전 편의 지점인, 인류의 현재룹니다.

 

럼프는 당선되고, brexit결되었을까요. 아무리봐도 합리적이지 않은 결정의 이유 뭘까요. 하라리 기발상을 합니다. 정보 혁명(IT) 생명기술 혁명(bio)으로 인류의 일부인간을 향해간다고정합니다. 미래 시점에 모두가 초인간, 호모데우스가 되지는 못합니다. 뒤쳐지고 진부해질 평범한 인간들이 뭔가못되었다고 느껴 본능적으로 일으킨 소리없는 폭동으로 읽는게 하라리의 해석입니다.

 

촘촘한증을 거칠게 요약하면, 과학자, 기, 정부가 인간의 두뇌킹하는 시대란거죠. 그렇다면 작금의 자유화중을물로 소수 엘리트에게 힘을 건네는질이 됩니다.

 

인공지능(AI) 데이터에 대점은작에서도뤘지만, 곱씹을수록 의미있는적입니다. , 인간이 AI 의해 1:1 대체되고 소외되는게닙니다. 평범한 인간집단 AI grid결이고 네트워크대 네트워크 경쟁이라는 요지입니다. 자동차가왔을때, 마부 일부 택시기사라도 되지 말은 거리에서출되었듯, 어느 종류의 인간은 생산 측면에서는 아예 쓸모가 적어지고, 중은 절대 다수가 있다는 점이지요.

 

비유가, 의사 간호사 AI 대체되기 쉬운건 의사 점입니다. 과학적 전문성이라 패턴화하기 쉬 뿐더러, 아 고비용이라 기술혁신의실이 달콤하기문이란 점은 섬찟합니다.

 

AI라니 그래도 미래라 생각되나요? AI 인간을 대체하기 시작하는점은 온전 완결성의점이닙니다. 인간보다 조금이라도 낫기만 점부터 대체작됩니다. 특이점은 시시각각 다가오고 있고요.

 

그래서 하라리 미래 헤게모니심을 데이터로 간주합니다. 인류의상들은 심자원을 가지고 투쟁을 했습니다. 중세까지는 토지였고, 현대는 생산수단이었다면, 근미래는 데이터에 대쟁입니다. 미국이 화웨이 때려잡는 뉴스가 나오, 말이 순수한 상상만으로 들리지는 않습니다.

 

그래서 하라리 제안하 미래 교육은 서늘하게 와닿습니다.

  • Critical thinking
  • Communication
  • Collaboration
  • Creativity

4C입니다. 여기에 저행력(Carry out) 하나 더해 5C 우리 아이들을 버티게 해 유일육이란 생각을 합니다. 진리를 교조적으로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동료인간과 연대하여 사피엔스 종의 힘을 극대화하는 미래 개체.

 

책의반부도 재미 이어갑니다. AI탁하는인간이 지배 근미래를 걱정할 여유조차 없이 종교와속주의, 테러리즘과 자기파괴 구조속에서 생존 자체 걱정해야 현시대 인류입니다. 각각에 대해 다각도로 생각해볼 거리를 제공합니다.

 

개별적달음만으로상이 바뀌지 않겠지만, 깨달음이 공명해야 그나마 좋은 만들어갈능성이 있겠지요. 하라리 류 평으로보면 인간이 생존하고 번성하는게 맞느냐는 허무주의성도 생깁니다만.

 

Inuit Points ★★★★★

작들에 비하면향점이분명한 나열 이야기 책입니다만, 읽는 내내 즐거웠기에 줍니다. 서구 아카데미즘의 합리적 인간’은 상류층 백인 남성이라는 날카로운 지적에서 있듯 신랄한판은 읽는 내내 재미납니다. 라이 킹과 바가바 기타 구조 유사성을롯해 종교적 교의들과정관념에 끝없이 이야기를 풀어 놓는 탁월한 이야기 하라리입니다.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단 오늘 한줄 써봅시다  (0) 2019.04.13
21세기를 위한 21가지 제언  (0) 2019.04.07
우아하고 호쾌한 여자축구  (0) 2019.03.30
구글이 목표를 달성하는 방식 OKR  (0) 2019.03.23
스마트 프라이싱  (0) 2019.03.16
창의성을 지휘하라  (0) 2019.03.0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