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글이나 강의에서 종종 말하지만, 경영 전략은 두가지 학파로 나눌 수도 있습니다.

 

포터나 김위찬으로 대변되는 포지션 파가 첫째입니다. 산업의 지형 내에서 경쟁에 유리한 입지를 어떻게 확보할지를 논합니다. 수많은 컨설팅 펌을 먹여살렸죠 대척점엔 실행파가 있습니다. 이쪽의 만트라는 이렇습니다.

내가 뭘 할지 경쟁자에게 다 알려줘도 상관없다. 어차피 그들은 못 따라하기 때문이다.

전 비즈니스 스쿨에서 전략을 중점적으로 공부했기 때문에 전형적인 포지션 파로 출발했지만, 전략 임원 경영 임원을 오래하면서 인생은 실전.. 아니  실행파의 묵직함도 인정하고 존중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요즘엔 두가지 학파의 통합적 해석을 시도합니다. 초기 기업땐 포지션과 경쟁론을 염두에 두고 스케일업 단계에선 실행에 좀 더 방점을 둬야 한다 정도.

 

신기하게도 이런 생각을 매우 구체적이고 정세하게 파고든 이가 있습니다.

(부제) The foundations of business strategy

나머지 글은 브런치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링크]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날로그의 역습  (0) 2021.08.14
소외된 90%를 위한 디자인  (0) 2021.08.07
7 powers  (0) 2021.07.31
먹히는 자에 대한 예의  (0) 2021.07.24
오른손을 묶어라  (0) 2021.07.17
이것이 당신을 더 스마트하게 할 것이다  (2) 2021.07.10

+ Recent posts